시골집

정겨운 풍경이 그려지는 시골집 시댁에 발길이 닿은날 어머니의 화단에는 꽃들이 만발하여 방끗거리는 아침시간 부엌에서는 아침준비로 분주했다. 상 3개가 차려지고 같은 반찬을 세개의 상으로 차리느라 며느리 둘은 바쁘다 바뻐를 외치지만, 밤새 떠들고 놀았던 일부 가족들은 아직도 이불속 소리 질러 깨우고 밭에서 공수한 야채들을 씻어 상에 놓고 웰빙식사를 한다.

넘부럽지 않은 상차림으로 뺑둘러 앉아 일용할 식사를 주심에 감사드리며..7남매 모여앉아 각자의 반찬으로 젓가락질을 하는 아침

금낭화

금낭화는 양귀비목 현호색과 여러해살이풀로 5월이면 담홍색 꽃을 피운다. 전국 산지의 돌무덤이나 계곡에서 자란다. 이 꽃은 타박상, 종기 등 외상 치료에 약재로 사용된다. 봄에 어린잎을 채취해 삶아서 나물로 먹기도 한다. 금낭화의 꽃말은 `당신을 따르겠습니다`. 만개한 꽃은 차분한 여인의 모습을 연상시킨다.

[식물] 양귀비과에 속한 여러해살이 풀로 높이는 40~50cm정도이며, 온몸은 흰빛이 도는 녹색이고 줄기는 곧게 선다. 꽃은 총상 꽃차례로 줄기 끝에 달린다. 중국이 원산지이며 설악산 지역에 분포한다. 학명은 Dicentraspectabilis이다.

 

제비가 못 들어오게 처마에 처놓은 그물망을 뚫고 들어와 제비가 터를 잡았다.

대청마루에 널린 제비똥때문에 어머니가 힘들어 하시는데, 이것들은 좋다고 울어재낀다.

혹여나 지 집을 어떻게 할까 하늘을 배회하는 제비녀석들을 뒤로 하고 아침준비를 했다.

 

 

온가족이 모여 앉아 정겨운 식사 이것도 잠시뿐이다.

휴일이 끝나면 각자의 삶으로 돌아가야 하기 때문에 딱 하루만 즐거우신 어머니

내자식은 나하고만, 니내 자식은 니내자식끼리만 같이 산다면 외로움을 없을 텐대

서로 짝을 짓고 살다 보니 이쪽집 한번 저쪽집 한번 내가 하고 싶은거 한번 그러다 보니 자주 찾아 뵙지 못하는 것이 살아가는 현실

그래도 하루만이라도 얼굴 보는 것도 좋다 하시니 그것또한 감사하다.

 

 

 

오리지날 뺀질이가 충청남도 예산 시골로 시집을 가서 새로운 세상을 접했다.

한적하고 고즈넉한 시골풍경, 그곳에서 축제가 열렸다.

올해로 두번째 보게되는 남편의 학교 체육대회

시작함과 동시에 내려왔다.

꽃구경만 실컷하고, 장미향기에 취하고 양귀비한태 반하고, 살방거리고 걷는 시골 한적한 동네어귀..

 

 

 

 

양귀비꽃[]

양귀비과에 속한 한해살이 풀, 몸길이는 50~150cm정도이고 5~6월에 흰색 또는 홍색의 꽃이 핀다. 잎은 어긋맞게 나며, 열매는 둥근 달걀 모양이다. 이집트, 인도, 중국 등지에서 많이 재배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법적으로 재배를 금지하고 있으나 요즘은 관상용으로 많이들 키운다.

덜익은 열매의 즙을 내어 말린 것을 아편이라고 한다. 학명은 Papaver somniferum이다.

꽃속에 수술이 화려해서 한참을 들여다 보았다.

색상도 다양한 수술을 지녔다.

 

 

한폭에 벽화처럼 벽에 가까이 붙어 핀 양귀비꽃

오래된 벽에 꽃한송이 있음이 화사함을 더해준다.

 

 

 

 

매년이맘때 꽃피는 계절에 남편이 졸업한 학교에서는 체육대회가 열린다.

왁자지껄 운동하고 선후배들 사이에서 술도 한잔 하며 정겨운 모습을 볼 수 있다.

서울학교를 졸업한 친구들 사이에서는 이런 모습을 볼 수 없는데 좋아보였다.

 

 

 

 

?

이름모를 꽃 참 아름답다.

 

 

 

사과밭에는 사과가 형태를 드러내고 있다.

나 사과얌..

 

 

어머니의 화단에서 돌나물 꽃을 처음 보았다.

돌나물과에 속하는 다년생초.

아주 연약하게 생겼으며 키는 15㎝ 정도 되지만 줄기 밑에서 가지가 여러 개 나와 땅위를 옆으로 기면서 자란다...

 

  

양귀비 꽃속에 노란술이 이쁘다.

자세히 자세히 뚫어져라 처다본다

 

남에 집 담장에 핀 들국화 흐드러지게 피어있고

 

 

이름모를 화사한 꽃에 반한다.

 

 

 

 

시골동네 아녀자의 발은 신바람난다.

도심보다는 꽃과도 잘 어울리는

 

밭에서 공수한 야채를 채썰고 오랜만에 가족들에게 솜씨를 발휘했다.

날씨도 덥고 시원한 메뉴로 점심식사를 해본다.

닭가슴살 쫄면만들기

재료: 닭가슴살 4쪽, 오이, 콩나물,쫄면 한팩(5인분)양상추나 상추,계란,피망, 파프리카, 식초, 매실액기스,고추장,

1. 닭가슴살은 청주나 김빠진 맥주 소주 등으로 소금 후추가루를 뿌린후 찜기에 쪄낸다.

2. 오이는 채썰고, 콩나물은 소금을 넣고 데쳐준후 찬물에 헹궈 건져내기..

3. 계란을 삶아서 찬물에 헹군뒤 껍질을 까놓고 어슷썰기 상추는 손으로 잘게 잘라준다.

4. 피망,이나 파프리카도 채썰기

5. 쫄면은 끓는 물에 4-5분정도 삶아 건진후 찬물에 여러번 헹구고 건져낸다.

6. 고추장양념: 고추장에 매실액기스적당히와 식초, 마늘다진것을 넣고 양념

 

모든 재료를 넣어 셋팅후 얼음 2개정도 위에 올려주면 시원한 쫄면 완성!!

이고추장으로 비빔냉면, 비빔국수 쫄면을 만들어 먹을 수 있습니다.

안심먹거리 만들어 가족들과 웃음꽃이 피는 하루 하루 보내세요 ^^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3.06.05 19:11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6.05 22:07 신고

      시골을 전혀 모르고 자라서 그런지
      저는 시골이 무척 좋아요..
      농사는 자신이 없고, 형님두분이 농사를 지으시는데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 밖에 안들어요..
      조그만 텃밭가지고 두내외 먹을 분량만 농사 짓고 살면 좋겠습니다.
      노후엔 시골로 내려가면 건강하게 살것 같아요
      휴일이네요, 저는 강원도 부근으로 갑니다.
      편안한 시간 보내세요 ^^

  2. addr | edit/del | reply 2013.06.07 14:43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6.07 14:46 신고

      저두 ego 카메라 사고 싶어요, 흔들리는 동영상도 잘 잡아주는 것 같던데 말이죠.. 음 사진을 좋아하다 보니 자꾸만 렌즈욕심이 생기는 것은 같은 마음이겠죠~~
      하고싶은거 하고 삽시다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구요 ^^

  3. addr | edit/del | reply 2013.06.10 23:45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