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암벽

2016년8월 삼성산 숨은암장 특급열차코스 경인교대에 하차하여 보더블럭길을 따라 걷다 보면 삼막로 초입 아스팔트길을 따라 조금 걷다가 좌측 계곡길 따라 산행을 하다 보면 숲길이 이어지는데 길이 다른 산에 비해 평지길이라 초보자도 쉽게 산행을 할 수 있다. 초입에서 만나 스포츠 실내 클라이밍팀들과 라이더들의 행진은 옷 색상에서 부터 화려함을 과시했다. 뒷태 한컷 모델해주셔서 담았는데 의상 뒤에 주머니속에 시원한 카스한병이 인상적이었다. 도착하자 마자 땀범벅된 팔뚝에 모기한마리 내 또 다른 손에 맞아서 내 피 빨아 먹은것이 퍽하고 터졌다. 고녀석 짧은사이 마이도 묵었네, 웃음이 나왔다. 완전 더운데 등산을 가제서 스텐락 도시락통에 메뉴를 담아 등산을 왔습니다. 08시 30분 2호선 신림역 도착 3번출구 버스정류장으로 나와 152번버스 탑승 출발하여 .. 더보기
초복날 과천 관악암장에서.. 관악암장 찾기 쉬운방법 물소리가 잘들리는 곳으로 바위에 새겨진길 민기복 이계곡을 건너면 25분쯤 땀빼고 오르면 암장이다. 초복 전날 남부재래시장에서 줄서서 산 토종닭 두마리 마카구근10개, 통마늘, 산낙지3마리, 인삼두뿌리, 대추, 반통을 넣고, 마카오워터와 물과 함께 한약재 티백을 2개 넣어 끓여 주었다. 오리궁댕이버섯을 넣고 끓인것 처럼 뽀얗게 우러난 담백한 닭국물.. 1년중 반세기가 흐르고 첫 초복 전날 암벽팀과 계곡물놀이도 할겸 관악암장 가자고 계획을잡았다. 산은 늘 오라고 하는데 따라 주지 않는 몸뚱이로 초복음식을 만들어 헥헥헉헉 거리고 산행을 인스타에 올리고 땀빠직 흘리며 암장에 도착했다. 둘이서 하나되어 개념도 신고식, 큰비내리던날, 나뭇잎사이로,쉬운길, 먼훗날, 욕쟁이1,욕쟁이2.오성과 한.. 더보기
11월 13일 평일 생활 릿지로 올라본 불암산 오랜만에 바위를 걸었다. 수능시험이라 조용했던 불암산에는 스님의 목탁소리만 조용히 들리고 바람이 거세게 불었다. 조용한 산에서 말괄량이 삐삐언니랑 2년만에 상봉 파란 하늘을 벗삼고 시원한 바람 맞으며 생활리지를 해본다. 꽂꽂하게 선 바위를 오랜만에 릿지화만 믿고 걸어본다. 언니가 선두로 오르고 뒤따르는 바윗길 설레임반 두려움 반 안하다 하려니 두려움이 엄습했지만 재미났다. 쥐바위에서 지의 먹이가 되어 본다. 바위속에 쏘옥 들어간 내모습 거북바위에서 선희언니와 기념사진 한장 콕 하고 남겨 보는 날..근 2년만에 첫 만남이다. 불암산은 높이 508m 서쪽으로는 북한산이 마주보이고, 북서쪽과 북쪽으로는 도봉산 · 수락산이 각각 솟아 있다. 큰바위로 된 봉우리가 중의 모자를 쓴 부처의 형상이라 하여 이름 붙였으.. 더보기
평일 낮에 가보는 광명시 인공암벽장& 전국노래자랑 예심을 봤습니다. 더보기
겨울내내 묵었던 암벽장비를 꺼내들고 3월 24일 BAC암장에서 근력운동을 했어요 ~ 산행일시: 2013. 03. 24 산행장소: 삼성산 BAC 암장 진지여인(5.10d),바라기(5.12b,5월의 어느날(5.10b),VIP(5.13b)악길(5.10a)AC.Alpne club,일어나(5.11b),배려(5.8) 등 반 자: 대장: 천화대 범석, 황비홍, 태정, 영준, 호길, 현숙,정란/사진봉사: 하누리(알흠이) http://cafe.daum.net/seoulmtsclub 3050 서울산악회 암벽팀 겨울내내 묵었던 장비를 꺼냈다. 남편과 둘이 앉아 꼬인 실타래를 풀고 하나 하나 끊어진곳은 없는지 살피고, 커다란 배낭가방에 장비를 챙겨넣고 가방을 톡톡 쳐주는 저녁시간 내일이 오기를 기다렸다 출발한 삼성산 BAC 암장에는 많은 Roc climbing을 즐기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개념도 출처: 다음.. 더보기
부부가 만들어 가는 암벽이야기 포토북 책을 만들었어요.. FACEBOOK에서 놀다가 포토북30% 이벤트를 보게 되었다. 작업을 마무리 하고 이벤트가 없나 두리번 두리번 조금 저렴하게 책을 만들고 싶어 정보를 훝던중 선착순 222명에게 30%를 지원해준다는 문구를 보고 쿠폰번호를 입력해보았다. 222명안에 들어가서 책 주문을 하게 되었다. 점점 쇠퇴해져 가는 내 머릿속 기억을 추억하고자 남편한태 고마움도 전해주고 싶어 책을 편집하게 되었다. 글솜씨가 없어서 멋진작품을 만들지는 못했지만, 만족스럽다. 기억하고싶은 한 부분.. 내 삶의 일부를 흔적남겨본다. 스냅스 포토북으로 멋진 삶 추억을 만들어 보세요 페이스북에서는 각종이벤트가 있답니다. http://www.snaps.kr/gallery/galleryview.jsp?projcode=20130218008520&rl.. 더보기
울산바위 암벽등반 일시: 2012. 10.6~7(무박) 날씨 : 오전 흐리고 맑음 등반길 : 설악산울산바위 돌잔치길. 나드리. 한마음길 인원 : 11명 등반시간 : 10시간 (어프러치 포함 ) (새벽 5시 등반 . 오후 3시 하산) 개념도 출처: http://cafe.daum.net/han2020 2012/09/13 - 설악산 울산바위와 달마봉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에 삶에 애환을 그린 실향민 문화촌이야기 2012/02/28 - 한적한 평일날 담아본 울산바위 2012/09/19 - [강원도 여행]아바이마을 가을동화 1박 2일로 유명해진 갯배체험여행 2012/06/16 - [강원도 설악산 노적봉] 한편의 시를 써도 될만큼 아름다운 바위, 한편의 시를 위한 길 암벽등반 2012/11/29 - 엘리베이터 타고 올라가서 보는 .. 더보기
배추 흰나비의 추억 등반루트 : 배추흰나비길 총 7피치 최고 난이도 5.9d~5.10a 마우스 왼쪽을 떠블 클릭하면,전체화면으로 보실수 있으며, 다시 떠블 클릭하면, 복구 됩니다! 더보기
울산바위 돌잔치길 내가 간것은 아니다. 사진에 빠져서 허우적 대고 있는 나.. 잘 하지도 못하면서 바늘을 쫓아 다녀야 하는데, 엉뚱한 곳에 마음이 가 있다. 어쩜 좋아다..~~ 선비님이 담은 사진 남편의 모습을 제 편집해서 올려 놓는다. 2012/09/23 - [강원도 여행]아침에 눈을 뜨면 해돋이를 보고 아침식사는 호텍식으로 먹는 클래스300호텔 2012/09/19 - [강원도 여행]아바이마을 가을동화 1박 2일로 유명해진 갯배체험여행 2012/09/13 - 설악산 울산바위와 달마봉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에 삶에 애환을 그린 실향민 문화촌이야기 2012/06/16 - [강원도 설악산 노적봉] 한편의 시를 써도 될만큼 아름다운 바위, 한편의 시를 위한 길 암벽등반 2012/02/28 - 한적한 평일날 담아본 울산바위 2.. 더보기
[울산여행]역방향 열차타고 떠난 여행지에서 보게된 울산12경 작괘천 계곡 풍경과 작천정 정자 역동의 산업도시 울산광역시로 일박이일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주말 잘 보내셨나요? 울산은 엄청 더운 여름이더라구요, 서울역에서 기차를 타고 울산역에 도착하여 첫번째로 도착한 곳이 작괘천 계곡에 작천정이라는 정자를 들러 역사와 시원한 계곡풍경을 볼수 있었는데요, 아랫지방이라 그런지 한낮의 온도가 33도를 윗도는 매운 더운날씨였습니다. 1,000고지가 높은 산들이 병풍처럼 둘러 쌓여, 깊은 계곡을 타고 작괘천으로 흘러 내려와 사람들의 더위를 가시게 해주는 그런 시원한 곳이랍니다. 그럼 역사도 보시고 계곡물의 시원함도 보실까요~~ 작천정[酌川亭] 작천정은 작괘천(酌掛川)의 너럭바위 위에 있는 정자로 정면 3칸, 측면 2칸에 팔작지붕의 누각 건물이며,이곳은 고려만 유배온 고려충신 포은(圃隱)정몽주(鄭夢周,1337.. 더보기
숨은암장 5기 2주차 교육 2012/02/17 - 삼성산 숨은암장 연습바위 2012/02/14 - 20110306 삼성산 숨은암장/내손으로 찍은 암벽팀과 함께한 이씨내 패밀리 2012/03/22 - 블로그에서 배운실력으로 편집한 숨은암장6번째이야기 2012/03/22 - 토요일 내가 본 렌즈속 세상 그곳 숨은암장 2012/02/14 - 숨은암 2012/03/22 - 20100711 숨은암장 산울림산악회에서 암벽 5기교육을 2주째 하고 있다. 남편은 교육관으로 참석중이다. 남편의 멋진 모습을 제편집한다. 시등제 암벽교육을 받는 분들의 안전을 기원하는 산제사 가지도 않은 나(나는 4기다)를 선배님이 요기에 넣어 주셨다. 선배님 제가 보고 싶은 거죠 ㅎㅎ 이번주에는 시간이 있어요 갈께요~~ 더보기
토요일 내가 본 렌즈속 세상 그곳 숨은암장 ■ 산행일시 : 2011.10.15 ■ 산행장소 : 숨은암장 ■ 등 반 자 : 리딩: 포그니, 세이지,영준,인재/사진봉사:스파이더,알흠이 가을바람이 시원하게 불어 주었구요, 바람소리가 듣기 좋았습니다. 샤악 샤악.. 일기예보상에 오늘은 비가 내린다고 했는데요 설마 하면서 가잡니다. 남편은 항상 제게 집에 혼자 있으면 뭐해 가자.. 오늘은 암장에서 삼겹살 구워 먹을껀대 라고 유혹을 합니다. 운동은 싫은대요, 맛있는 삼겹살을 좋아해서 따라 나섰습니다. ^^ 비가와도 오후에 올것이다라는 추측하에 혹시 몰라서 우비 및 우산,비박용텐트까지 챙겨 갔더랬습니다. 숨은암 개념도 1번나들이 10a/ 2번소보랑10b/ 6번외줄타기 10c/ 7번낙동강 오리알 10b 에서 운동을 했습니다. 오전7시 출발을 해서 산에 왔어요~.. 더보기
20090517 만경대 산행일시: 2009. 05. 17 산행장소: 북한산 만경대 릿지등반 등 반 자 : 3050 산울림 암벽팀 횐님들..  더보기
20110918 인수봉에서 본 주변풍경 119구조대원 아저씨들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 더보기
20101018 백운대 신동엽길 암벽등반 개념도 출처: 다음검색 지식인 펌 더보기
20100627 인수봉의 거룡길, 여정길 , 연습바위 티스토리로 이사를 왔습니다. 재발행입니다. 감사합니다. ^^ 수유역에 왔다. 바우타러 가기 위해 대장님만나려고 기다리는중 ㅋㅋ 요기서 부터 도선사까지 택시로 이동 5,700소요 대장님이 내주셨당..~~ 헥헥 헉헉 바우타기 위해 워킹등산... 처진 나를 기다려 주시는 대장님과 남편 또 쥐송할 뿐이고~~ 잠시휴식... 한동안 산행을 안하였더니 몸이 무거워 져 있었다. ㅠㅠ 남들 하는 것도 봐주시고 대장님 벌어진 입을 우얄꼬 ㅎㅎ 리딩준비하시는 영주대장님과 남편 멋진 카메라맨 인성대장님 시작하기 전 기념사진 꾸욱// 탁트인 전망 멋지다... ~~ 영주대장님 출발 고고씽~~~~ 사진봉사하시는 대장님 감사합니다. ~~^^& 정말 멋지다.. 오늘도 바우의 매력에 빠져본다.. ~~ 석이 출발 // 끝까지 올라가는 내.. 더보기
설악산 별을 따는 소년길을 가다... 산행일시: 2011년 06월 12일(일)맑음, 바람잔잔하게 더위 식힐만큼 불어주어 시원함을 더함.. 외옹치항 외홍치3호집에 있을때 시원하게 소나기 퍼 부움 산행장소 : A조 토왕골 좌골릿지(자일2동) [대장: 천화대, 스파이더,운무, 코알라] B조 토왕골 별을따는 소년길(자일4동) 1봉6마디, 2봉 5마디 총11개의 바위를 오른다. [ 포그니, 세이지,영표,에델, 선등리딩:동해태정,상일, 알흠이] 3050산울림출처:카페펌 ▼ 개념도 출처 다음검색 지식인 펌 ※동해태정선배님의 첫 선등리딩을 축하드립니다. 토요일 아침 일찍부터 꼼지락 거렸던 배봐는 창문을 열고 밖을 보니 햇볕이 쨍쨍하는 아침이었습니다. 세탁기 통에 일주일간 돌돌말고 덮었던 이불을 넣어 돌아가시오를 하고, 산행준비물 안전 장비등을 챙기고, 주.. 더보기
2009.05.25 설악산 (경원대) 경원대리지(중급) 토 왕골 선녀봉 좌측에 뻗어 있는 경원대리지는 등반길이 330m, 최고 난이도 5.9급, 평균 난이도 5.6급의 암릉으로, 1봉과 2봉 사이의 티롤리안브리지 구간이 하이라이트다. 1996년 경원대학교산악부 개척. 접근로 비 룡폭포 위 야영지에서 계곡길을 따라 10여 분 오르면 등반기점에 닿는다. 등산로 좌측 약 20m 높이의 암벽 하단부에 살레와 볼트가 박혀 있고, 그 우측으로 선녀봉 쿨와르에서 흘러내리는 실폭이 있다. 암릉으로 붙으려 15m 높이의 암벽과 좌측 절벽 사잇길로 가야 하는데 기점에 붉은 표지기가 달려 있다. 표지기를 따라 10분 정도 오르면 암릉의 출발점이 나온다. 등반길잡이 소 나무에서 시작하는 1피치는 60도 경사의 슬랩으로 홀드와 스탠스가 양호해 쉽게 오를 수 있다... 더보기
숨은암 더보기
바위에서 보낸 7시간 원효봉, 염초봉 2011.03.27(일) 흐림 오전8시30분 연신내역3번출구 모임-버스로 이동-북한산입구부터(9시30분)릿지로등반-원효염초-염초직벽-염초봉-책바위-말바위-백운대하산 인원 총 6명: 남편리딩, 동영상및 사진촬영은 인성선배(경진선배,상일씨,나,정란선배) 총산행시간: 7시간(점심식사20분포함) 산행준비물: 자일:15m / 후렌드, 퀵도르, 하강기, (헬멧, 하네스는 필수) 강한바람이 불어서 많이 추웠다. 일반릿지를 하는 등산객이 많아서 구간 구간 정체로 추웠지만 새로운 경험을 할수 있었던날이다. 남편과 암벽팀선배님들과의 산행 이방향으로 가다가 계곡아래로 좌회전 나뭇가지 위에 보이는 바위로 계속 전진 바위를 걷는 느낌.. 신발에 뽄드를 발라놓은 거 모냥 착착 달라붙는대 조금은 겁이나서 네발로 기어가기도 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