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3/05 - 갈매기때에 새우깡을 나눠주고 섬에서시작 섬끝으로 장봉도 종주산행을 했어요..

 


 

내 마음에도 봄이 오면

                               김용화
    

내 마음에도 봄이 오면
노랗고 빨간 꽃들이 지천으로 필까..

파아란 하늘 아래
연한 바람이 불고
연녹색 환희로 가슴 벅찰까..

오손도손 웃음 소리가 들리고
포근한 정이 보드랍게 쌓일까..

내가 순수했던 어릴적엔 몰랐네
마음에도 오솔길이 있었고
마음에도 꽃길이 있었고..

내가 어른이 되어서야 알았네
마음에도 겨울이 길어 찬바람 불고
마음에도 슬픔이 많아 꽃이 진다는 걸.

아무래도 내일은
태양을 하나 따서 불지펴야 겠다.

언땅을 녹이고 언마음을 녹이고
차가운 겨울 단숨에 떨쳐내고
꽃잎같은 봄 하나 만들어야 겠다.

마음에 푸른 숲 만들며 살아야 겠다.
꿈결같은 그 숲길 나란히 걸으며
지저귀는 새소리를 들어야 겠다.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대관령꽁지 2012.03.13 12:41 신고

    표정들이 하나같이 너무나 좋아요.
    언제나 즐거움 같이 하셔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