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20 블로거가 뭔지 몰랐던 깡통이었던 시절의 영화 포스팅..

 

무법자

감우성, 장신영, 이승민, 최원영

 

이유없는 살인&이유있는 복수

아무 이유없이 잔인하게 죽어가는 시체들을 보고

분노하는 강력반오정수형사

 

실제로 일어날수 있을것 같은 살인모습이 너무도 잔인하고 무서웠다. 복수하는 장면이 감동"

겁많은 나는 심장이 벌렁 벌렁 거렸던 영화~~.

 

2010.03.20 (토) 남편과 본영화



 

 

 

젊은연인들이 많이 가는 후라이팬이라는 호프집에서

치킨과 샐러드가

맛있는 둘이 700cc한잔씩 마시고

황사가 심해서 일찍귀가했다.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