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을 좋아하는 가족의 변화 산이 있는 지역으로 집을 옮겼다.
한땀 한땀 이루어 가는 가족들의 모습이 이렇게 아름다울 수가 있을까? 싶다.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새집으로 이사를 한 세째여동생을 위해 오빠는 팔 걷어 부치고 이사를 도와 주었다. 가족력을 느끼는 날, 형제라고 해서 성격이 다 같지는 않지만 유독 우리셋은 친하다.칠남매의 밑에 꼬봉 셋..
오빠가 만들어준 질보다 양을 먹고 자란 두동생들..오빠 따라서 수납공간을 만들고자 목공소 찾아 삼만리 인터넷을 뒤져도 정확하지 않았던 목공를 뒤로 후진하다 발견했다.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간판에 얼굴을 걸고 사업을 하시는 곳

그런데 그들의 입은 걸었다.
물어보는 질문에 퉁명스러운 대답
뜨네기 손님이라서 일까?

안돼요
없어요
안팔아요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아버지가 돌아가신지 30년이 되어 목공소
에 발을 디뎠다.

많이 보고 자랐던 합판
인테리어 마감재로, 가구소재로, 건축자재
로 사용되는 합판

합판의 가장큰 특징은 규격화된 사이즈가 있다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3mm단위지만 4mm, 6.5mm, 9mm, 12,15,18,21,24mm가 있다.

막내오빠가 원하는 사이즈로 재단 하는 동안 사진 삼매경에 빠진 나~~
집을 짓는 일을 하셨던 아버지가 불현듯 생각나는 날 오빠의 모습에서 아버지 모습을 보았다.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거칠고 색이 있는 합판을 사진으로 담아내본다.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잘 간결하게 정돈된 그 느낌이 좋다.
조금만 친절 했더라면, 사내 아이들의 묵뚝뚝한 근성이 엿보이는 그곳에서 재료를 공수 했다.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다이소에서 장만한 빗자루 등에 매고 있는 언니 모습이 웃음 피식 났는데 합판과 함께 있으니 친구같이 잘 어울리는 모습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줄마추어 나란히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합판위로 파란구름이 멋진날~
내 살아서 숨쉼이 왜 그리 좋던지
아무 욕심 없노라고 두눈뜨고 살아감이 행복이라고 마음속 떨림이 일어났다.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합판을 활용한 선반
나무결의 무늬가 자연스럽고 멋졌다.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어른이 된다는 건 자신이 스스로 설 수 있고, 누군가에게 온전한 믿음을 줄 수 있으며, 미래에 대한 뚜렷한 비젼을 가져야 한다는 사실을 깨닫는 과정이다.
깨달음과 행동이 같이 동반되야 한다.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아버지의 향수가 느껴 지게 만든 목공소
담배와 라이타를 보니 아버지가 보고 싶었다.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그 흔한 물건들 속에서 가슴속 저 믿바닥에 자리했던 마음 하나가 나와서 요동치는 날 하늘에 구름이 두둥실
구 일산의 아름다운날이었다.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청주시 2015.05.26 18:16 신고

    목수셨던 울 외할아버지 생각이 나네요...ㅎㅎ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5.05.28 09:47 신고

      할아버지 직업이 목공..피는 못속이는 것 같아요, 다 재주를 물렸받고 태어나네요~^^

    • addr | edit/del BlogIcon 청주시 2015.05.28 09:48 신고

      하하 정말 피는 못 속이나봐요. 울엄마도 외할아버지를 닮아선지 아궁이도 뚝딱뚝딱 잘 고치시고... 그런데 저는 못 이어받았나봅니다 ㅎㅎ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5.05.28 20:00 신고

      멋진 엄니시네요~^^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영도나그네 2015.05.27 20:29 신고

    아하!
    하누리님의 부친이 옛날 목수일을 하셨군요..
    그래서 그 자식들이 손재주가 좋은 것 같구요..
    조그만 물건 하나라도 직접 만들어 사용한다는 것이 남다른 정겨움을 느낄것 같네요...
    모처럼 들린 목공소에서 옛추억을 더덤어 보는 또다른 시간을 가진것 같구요..
    편안한 저녁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5.05.28 09:49 신고

      네..아버지의 솜씨를 이어 받아서 그런지 오빠들도 언니들도 모두 손재주가 남다릅니다.
      관심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오늘도 평안하세요~^^

  3. addr | edit/del | reply 2015.05.28 10:22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5.05.28 11:51 신고

      네..
      유독 저를 예뻐해 주셨지요..
      그래서 그런지 문득문득 생각나요
      이다음에 유레카님 따님도 저처럼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집이 있고 새로운 뭔가를 하실 수 있는 모험심이 부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