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고 아름다운 섬 소무의도 잠진도에서 배를 타고 10분거리에 위치한 소무의도는 일몰과 일출을 볼 수 있어서 매우 아름다운 곳이다.  갈매기떼에 새우깡을 던져주고 바람을 맞으며 잠시 흘러가는 풍광이 뛰어나다.

 

 

 2013년 12월 31일 오후4시 40분에 탑승한 무의도행 배
 차를 배에 실고 승선하면서 배 아래로 보이는 풍경이 무척 아름답게 보였다.
위도 37.431617736816406, 경도 126.4574203491211
 GPS상의 위치는 인천광역시 운서동으로 나왔다.


 

 

 

 다른때 보다 바닷물이 많이 차오른 것을 볼 수 있었다.

 

 

 


무의도 안에 소무의도를 향해 움직이는 배 위로 새우깡을 맛을 보겠다고 달려드는
갈매기때들의 울부짖음이 요란스럽다.
지난주하고는 또 다른 모습이다.

 

 

 

 

 

 

소무의도에 도착 꾸덕 꾸덕 말라가는 간재미를 보았다.
바다의 정취를 잘 살린 풍경이 눈을 즐겁게 한다.

 

 



 

 

하룻밤을 바다 펜션에서 묵고 바다를 뚫어져라 쳐다보며
페부기 친구님들과 신년인사를 나두던 아침 5시
바다에서는 아무런 기척이 없었다.

얼마를 기다렸을까?
가족의 변화된 모습을 보며 사진의 재미를 알려 주었던 1월 1일
아침 7시 53분 2014년 1월 1일 해가 떠올랐다.
인천광역시 무의동
위도: 37.374515533447266/ 경도 126.43396759033203

 


 

 

어렴풋이 보일락 말락 떠오른 해는 수줍은 듯이 반쯤 비추어 주었다.
마치 볼 터치를 한 새색시처럼


.

 

 

 

물이 가득찬 수평선위에 붉게 물든 해가 올라왔다.
포근한 날씨에 떠오른 해의 모습은 한폭의 카렌다 처럼 일렁인다.

 

2013/12/23 - [인천 광역시1박2일 여행] 철지난 바닷가 무의도 안에 소무의도 풍경 

2013/05/23 - [소무의도 여행]故 박정희 대통령이 가족 지인들과 휴양을 즐겼던 곳의 명사 해변길따라 해안 트래킹 

2013/05/30 - 소무의도 민박집에서 해지는 노을을 보며 싱싱한 알찬 암꽃게를 3만원에 6마리 먹다. 

2013/12/27 - [소무의도 맛집] 비,바람,눈,해를 맞으며 꾸덕 꾸덕 말라진 민어찜을 김남일씨 고모의 손맛으로 보다. 

2013/06/10 - 추억이 있는 그녀가 보는 무의도 하나개 해수욕장 해벽을 위한 캠핑



 

 

 

가장 해가 늦게 뜨는 인천 소무의도 일출
새천년 해맞이를 하기 위해 가족들과 왔는데
남들과 다른 즐거움을 만끽시켜드려 본다.
일출포인트는 해를 손안에 넣아 보는 거다.

 

 

 

 

수평선 위로 떠오른 해를 잡아 본다는 것 자체로도 환상이다.
언니 형부를 모델로 새워놓고 멋진작품 만들어 준다고 앞으로 뒤로 옆으로 손을 위로 아래로를 반복하며
맞춰준 장면에 여의주를 손안에 넣은 것처럼 멋진 풍경이 만들어 졌는데 형부랑, 언니가 날리가 났다.
야.. 신년 최고의 선물이다.
등등등..
그리고 친구들과 카톡으로 주고 받는 모습에 위풍당당해졌다.

 

 

 

 

언니와 형부를 모델로 해서 만들어낸 멋진 풍경
매번 작가님들의 사진만 보다가 따라 해보는 재미도 솔솔하다.


 

 

해가 걷히고 먹구름이 몰려 오기 시작했다.
해변펜션에서 보게된 아름다운 일출
편히 앉아서 수다를 떨며 북어떡국을 먹으며 보게된 소무의도 일출

 

바다가 펼쳐져 있어 인천광역시 소 무의도의 최고의 명소이며, 최고의 일출을 볼 수 있는 곳으로 물이 빠지고 난 뒤에 뻘의 모습도 좋다.
사람이 북적 거리지 않고 웃음소리가 들려오는 한적하고 조용한 소무의도에 또 한번 반한다.
마을 앞쪽으로 난 소 무의교를 건너 트래킹 코스로 이어지는 무의바다 나룻길따라 명사해변길, 떼무리길로 이어지는 바다 트래킹코스가 환상이다.

 

한해동안 감사했습니다.
밝아온 2014년 한해도 소망 하시는 모든 일들이 이루어 지시길 바랍니다.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보내세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용유동 | 해변펜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4.01.02 11:32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4.01.02 11:43 신고

      부착했던 광고 때네 버렸어요..
      동영상에 음악 넣는것도 위반이라고 어쩌구 저쩌구 하는데
      무셔워 가지고 빙벽동영상 올린것도 삭제해고 유튜브는 제제가 많네요.. 다시 만들어서 다음티밧에 올려야 할 까봐요..

    • addr | edit/del 2014.01.02 11:52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4.01.02 12:03 신고

      텀블러도 없애러 가야 하는데 할줄 몰라서 헤메고 있어요
      저도 몇개 올려놨는데 그러면 혹시..ㅠㅠ
      다음블로거에 비공으로 해놓고 들으니 좋던데요
      이렇게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안전한 산행 잘 다녀오세요 ^^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아톰양 2014.01.02 12:26 신고

    햇살을 손에 쥐셨는데요!!
    모든일이 다 잘풀릴거 같은 사진이예요 :]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4.01.02 12:59 신고

      어디선가 보았어요, 꼭 한번 담아 보고 싶어요
      가슴속에 항상 그려 놓았던 작품입니다.
      담아 보닌 좋던데요..ㅎㅋ
      올두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자전거타는 남자 2014.01.02 19:54 신고

    멋진 풍경이군요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제갈광명 2014.01.02 23:11 신고

    오늘의 명장면 축하드립니다. 사진 잘 보았습니다. 구독신청하고 갑니다.

  5.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도랑가재 2014.01.03 00:22 신고

    바다를 가득 메운 석양 놀이 넘 예뻐요.
    자월도의 아름다운 추억이 생각납니다. 전 인천쪽엔 자월도 밖에 못가봐서리.ㅎ
    잘보고 갑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누리 2014.01.03 07:21

      자월도도 좋죠
      무의도가 조용하고 좋아서 자주 가는ㅈ편이에요~^^

  6.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별이~ 2014.01.03 01:26 신고

    언제봐도 멋진 사진이에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7.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하바로 2014.01.03 03:44 신고

    멋진 사진 잘 감상하고 갑니다^^
    2014년에도 멋진 사진들 기대해 봅니다^^

  8.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비너스 2014.01.03 09:35

    갑오년의 첫 일출을 손안에ㅎㅎ 올해 좋은일 많이 생기시겠는데요~ㅎㅎ 잘보고갑니다^^

  9.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와코루 2014.01.03 11:00

    사진으로는 잡지 못할 해를 잡을 수있어 좋습니다 ㅎㅎ 올 한해 좋은일 가득하세요~!ㅎㅎ

  10.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주리니 2014.01.03 23:03

    손안에 쥔 노을... 이것만큼 아름다운게 또 있을까 싶던데요?
    지는 해 뜨는 해... 그걸 다 품어서 새해의 충만한 느낌을 가지시길...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4.01.05 07:36 신고

      고마워요 주리니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좋으일만 가득하시길..^^

  1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online 2014.08.27 10:40

    정말 귀하의 블로그를 좋아

 

 

개화산역을 나가다 유리창으로 비친 나무의 모습이 멋지게 다가왔다.
무심코 지나칠 수 있는 풍경이었는데, 보배로운 눈이 보게 된 멋진풍경

 

 

영종도 마트에 들려 장을 보게 되었는데, 관심사가 사진이다 보니
색다르게 상큼하게 과일 사진을 담아보았다.
석류의 벌어진 속 사이로 예쁜 술이 들어 있었다.
새콤하고 시다는 느낌만 알았는데 석류의 모습을 자세히 보니 겉모습은 거칠면서 속살은 탱글거렸다.

 

 

여행의 주제를 정하고 떠난 1박 2일
철지난 바닷가 탐방

 

 

 잠진도 선착창에서 표를 끊고 배를 기다리다 은빛물결 출렁이는 바다를 만났다.
올여름에 왔을때와는 무척 한가로운 풍경이다.

 

 

여행을 좋아하는 우리 가족은 한끼정도는 이곳 지역의 먹거리를 먹어 보고
다음엔 직접 요리를 해서 먹는 것이 특징이다.
여행은 떠난 다음 보다는 떠나기 전 계획을 세울때가 가장 설레이는 순간이므로 이시간이 아깝거나 하진 않다.

 

햇살이 따수워서 차문을 열고 바다를 보았는데
창문사이로 보이는 바다 모습이 반딱 반딱 빛을 발하여 주고, 마음속으로 출렁이는 마음

 

 


 

 

서울에서 차로 1시간이면 도착 할 수 있는 친숙한 섬이지만 등산, 먹거리가 있어
가족과 함께 떠나고 싶은 나만의 파라다이스로 간직하고 싶은 곳이기도 하다.
섬에 들어가 노후를 맞이 했으면 싶은 마음이 들었다.
사진 담아 커다랗게 걸어 두고 오고가는이 맞으며 맛있는 끼니를 대접한다면..

 

 

배불리 먹었던 잠진도 무룡1호의 배에서 쏟아져 나오는 차들도 한산하다.
산행하는 등산객도 몇팀 없었다.
무의도로 들어가는 배의 숫자도 배를 꽉 채우지 못했다.
철지난 섬마을은 한산함 그 자체다.
좋다고 와서 떠들때는 언제고, 춥다고 발길을 딱 끊는건지

 

 

갈매기도 추위를 타는가?
새우깡 높이 들어도 달려드는 갈매기가 없다.
어디선가 소리는 나는데
주변을 애워쌌던 그 흔적은 온데간데 없다.
철지난 바닷가는 조용해서 좋았다.

 

 

 

 

배에 차를 싣고 떠나는 무의도 여행길 출렁이는 파도만이 시끄럽게 소리를 낸다.

 

 

소무의도 옆 대무의도는 드라마 천국의 계단 촬영지로 유명하다.
옛날 안개가 많이 낀 어느날 어부들이 이 섬을 지나다 보니 섬이 마치 말을 탄 장군이 옷깃을 휘날리며 달리는 형상이나 아름다운 춤사위의 모습으로 보여 무의도라는 이름이 붙여졌다고 한다.
인천 앞바다에는 수 많은 섬들이 있는데, 약 41개의 유인도와 100개가 넘는 무인도가 있다고 하네요, 저희 가족이 주로 가는 곳은 소무의도에 위치한 무의바다 누리길은 명품탐방로입니다.
올 여름에 와서 반하고 겨울여행을 왔어요, 몇대 안되는 차들의 행렬을 따라 가니 막힘이 없이 바로 소무의도에 도착했지요

 

 

짐을 풀고 바닷길을 걷다가 만난 풍경속에는 성대가 꾸덕꾸덕 말라가고
조림해먹으면 맛있겠다 싶었더니 언니들과 이구동성 같은 말을 내 뱉었네요.

 

 

성대는 양성대과에 속하며 학명은 Chelidonichthys kumu이다. 몸길이는 40cm 정도이고 머리는 단단한 골판으로 둘러쌓여 있다. 주둥이 끝에 짧은 가시가 있고, 가슴지느러미는 길고 넓으며 몸의 표면에는 미세한 둥근 비늘로 덮여있다.
주로 작은 새우 게 갯가재, 작은물고기 등 바다 밑바닥에서 생활하는 동물을 잡아먹으며 태어난 지 1년에 약 15cm, 2년뒤에 22cm, 5년 뒤에 32cm정도로 크며, 몸길이 30cm 정도 부터 성숙해지고 산란기는 여름이다. 알은 수정 후 4일 만에 부화하며 부레로 소리를 낸다. 고기는 희고 맛이 담백하여 고급어로 취급되고 있다.
수심 100m 정도의 바닷속에서 산다.(브르테니커 백과사전 인용)

 

 

다리를 건너가서 등산을 했던 곳인데,
아이젠을 안가지고 와서 무리한 산행은 안하기로 하고 걸어서 무의나룻길 방향으로 걸어 보았다.

 

여름에는 천원의 요금을 받았었는데, 겨울에는 매표소를 지키는 이도 없습니다.

 

 

 

 

 

어부아저씨가 잡아 놓은 전어 한마리 파란하늘에 바람맞으며 꾸덕 꾸덕 말라 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어부아저씨가 가져다가 쪄서 먹으라고 해서 손쉽게 잡았는데 월척이닷~! 소리가 나왔다죠~~

 

 

2012년 12월 21일 꽃보다 누나셋
 소 무의도 1박 2일 여행중 오후에 도착 바라본 풍경이었습니다.

 

 

 

 

 

한적한 섬마을 초저녁 풍경, 조용하고 어부들의 손놀림만이 바쁘게 움직입니다.
생선의 내장을 따고 판때기에 생선을 너는 모습은 초저녁이나 이른아침에 이루어 집니다.


 

하룻밤 묵고 아침에 맞이한 소 무의도 민박집에서 해뜨는 모습을 보았어요
넓은 바다만큼 우리들 마음을 탁 트이게 하는 곳이 있을까요?
끝없이 펼쳐진 수평선이 좁아터진 마음을 쉬게 하고, 뻘에서 잡은 조개와 석화로 입이 즐거운곳


 

이른아침 물오리들의 헤엄치는 모습이 평화롭습니다.


 

 

 

바다 낚시 가는 동네분  아침해와 마주한 모습입니다.

 

 

 

비와 바람, 눈, 태양을 맞으며 맛나게 말라가는 성대의 모습
초저녁 풍경과는 사뭇다른 느낌

 

 

이른아침 어부아저씨의 손놀림은 바빴다.
내장따고 깨끗이 씻은 생선은 판위에 널어져 물기를 빼넨다.
몇일이렇게 말라진 성대는 쇠에 꽂아져 햇살을 받으며 말라지는 데 그 맛이 일품이다.

PS: 하누리가 연말이라 바쁘고, 새로운 회사를 찾느라 이래 저래 바빠서 블로거 방치 되었네요..
다녀가 주신 이웃 블로거님 감사합니다.
짬짬히 들른다고 들렀는데 도저히 감당히 안되더라구요~
건강 조심하시고 2013년 한해 마무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용유동 | 소무의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