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따라 갔던 관악암장이었는데, 많이 가서 그럴까 낯설지가 않다. 

 

 

 

 

 

 

 

 

 

 

 

 

 

 

 

 

 

 

 

 

 

 

 

 

 

 

 

 

 

 

 

 

 

 

 

 

 

 

 

 

 

 

 

 

 

 

 

 

 

 

 

 

 

사진봉사 갔던날...

남편의 모습에 반하고 왔다.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