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께는 상냥한 목소리로 어머이 은혜에 감사합니다를 전하고


자식이 없음에 내자신에게 꽃을 선물하는 아침..
내 나이면 꽃한송이 받을 나이인데, 어찌하다 보니 둘이 살게된 인생길

그래도 온천치 꽃이 내것인양..
쑥부캐만들고, 꽃이 후드러지게 핀 나무아래 서서 서성이던 아침을 맞고
살맛나는 세상이로세를 외치며 하루를 열어본다.

오늘 만큼은 내 자신에게 이세상 온갖 꽃을 선물하고 싶다.

비록 자식은 없지만 가슴으로 품은 자식이 있기에 행복하다고~~ ♥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아무리 불러도
자꾸만 부르고픈 어머니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자식에게만은 이유없이
내 자식이 제일 착하고
내 자식의 머리가 제일 좋다고...
왜 그리 자식자랑 소리만 들려도
얼굴에 화색이 도시는지...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낳으실 때 고통때문입니까
키우실 때 아픔때문입니까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제가 건강한 것 어머니의 아픔 때문입니다.
제가 잘 한 것 어머니의 애타셨기 때문입니다.
제가 눈물을 흘리면 어머니는 피눈물입니다.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세상에서 가장 편안한 나의 집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나의 어머니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여자는 약하지만
어머니는 강하다고 했지 않습니까?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우정도 가고
청춘이 시들고
사랑도 떠나지만
아버지의 한없는 사랑은
이 세상 떠나셨어도 여전합니다.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내자신을 위해 만든 쑥북케에서 나는 향기로 쑥향

내 향기를 폴폴 풍기며..Good morning~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아버지

아버지


너무나 많이 보고싶습니다.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친정엄마, 시어머님께 상냥한 목소리로 어머이 은혜에 감사합니다를 전한날..

후드러지게 핀 꽃 나무 아래서 행복감에 젖어 본 아침시간..

오늘 하루도 힘나게 보내자 쑥..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3.05.08 12:47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5.08 13:05 신고

      이 긴 장문의 글에 힘받아가가..
      오후시간이 눈물찔끔 거렸지만..
      행복하네요~~
      항상 좋은말씀 감사..
      언젠가 복을 나눠 드릴 수 있는 날이 오길 손꼽아 보아요~~
      고운오후시간 보내세요 ^^

    • addr | edit/del 2015.10.27 14:03

      비밀댓글입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자유의날개짓 2013.05.08 22:52 신고

    ㅎㅎㅎ오늘은 어버이날이라 그런지 어버이날 포스팅이 많이 올라오네요
    마음이 훈훈해져요 ^^
    행복한시간 보내셨을거라 믿습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5.09 08:57 신고

      날개짓님 5월중에 가장 슬픈날이네요..
      마음이 요상한짓을 하는날 ㅎㅋ
      목요일 상콤한 하루 보내세요 ^^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카라의 꽃말 2013.05.09 01:44 신고

    오늘도 역시 앞으로 더 연락 많이 해야겠다라고 생각했어요~
    이제 실천에 옮겨야하겠죠~^^
    오늘도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워크뷰 2013.05.09 05:03 신고

    글을 읽어내려가면서 괜실히 마음이 찡하여 옵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5.09 08:58 신고

      워크뷰님 5월중 가장 힘든날..
      마음의 병이 생기는 날입니다.
      오늘은 반짝 반짝 생각하기 나름인데
      고질병이죠..
      고운하루 보내세요 ^^

  5.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주리니 2013.05.09 14:14

    이렇게 가족과 함께 함으로써 그 의미가 더 짙잖아요.
    왠지 뭉클하기도 하고... 부담스럽기도 하고.. 뭐 그런 날이 지나가버렸어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