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천삼거리- 회덕마을 - 구룡폭포

 

 

회덕마을은 억새집(전북 민속자료 35호)로 억새가 흔한 지역특성상 초가보다 억새집이 많았으나 현재는 두채만 남았다고 합니다.

매년 지붕을 걷어내고 새로 지붕을 올리는 초가와는 달리 억새집은 눈과비가 많이 와서 위에 그냥 덮어 올리는 형식의 맞춤식 기법으로 억새집은 한번 지으면

 30년이 간다고 할 정도로 튼튼하다고 하시네요, 안채, 사랑채, 헛간채로 이루어진 조선시대 일반 가옥으로 집안에 걸려 있는 재미난 칠판글씨는 현재 주인인  

아버지가 쓴 글씨입니다.  

 http://www.trail.or.kr/contents/view/intro/지리산길 홈페이지

 

 

육모정에서 구룡폭포까지의 3.0km 구룡계곡은 자연관찰로로 잘 알려져 있고, 지리산국립공원권역이기에 지리산 둘레길과는 맥락을 달리한다. 구룡폭포 암벽면의'方丈第一洞川'글자로 봐선 이미 고려시대부터 지리산권에선 제일동천으로 인정해 왔던 모양이다.  구룡계곡 외곽 지리산둘레길은 3개 도, 5개 시 군, 16 개 읍면의 80 여개 마을을 잇는 300km 장거리 도보길을 일컫는다.수려한 산세 휘어돌며 깎아지른 협곡 파고들던 구룡계곡 폭포수는 여천을 빠져나와 섬진강으로 합류한다.

가는길:  단축코스, 주촌 삼거리에서 노치마을 당산목 아래로 가면 대간지도 커다랗게 누워있고 곁에는 마을 유래비가 있습니다. 구룡폭포로 오르는 산길은 처음부터 살방코스로 이어지며 70대 할머니도 산행을 할수 있을 만큼 낮고 산행이 수월합니다. 숲길이 지나고 나면 구룡폭포로 이어지는  계단이  있어서 무릎 안좋으신 분들이 내려가기엔 버거울거 같습니다.

 

 

구룡폭포

구룡폭포에는 음력4월 초파일이면 아홉마리 용이 하늘에서 내려와 아홉 군데 폭포에서 각각 자리잡아 노닐다가 다시 승천했다는 전설이 있습니다.

본래 열두계곡이 있으나 숫자 중에 가장 큰 수가 9인지라 구곡이라고 칭하고 곡마다 용이 노닌 소와 호가 있다하여 용호구곡이라고도 합니다.

위 사진 참조하시구요. ^^

 

  구룡폭포로 오르는 초입에는 지리산 둘레길 이정표가 있습니다.

 

 

 

 지리산 둘레길은 혼자 걷기도 하겠지만 서로의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좋은 길이다

아들과 엄마가 함께 걷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위에서 본 구룡폭포: 길이 약 30m이다. 원천천(元川川) 상류 구간인 구룡계곡의 가장 위쪽에 있는 폭포로, 원천폭포라고도 부른다고 하네요

 

방장제일동천..  구룡폭포 상단 왼쪽 절벽에 음각되어 있다.

 ISO를 3200에 놓은걸 깜박하고 담아서 사진이 흐리멍텅해 졌네요..

이것도 하나의 경험으로 기억에 두어요..

 

 

시원한 물소리가 전해지실까요, 정말 물소리가 귀를 시원하게 해주었습니다.

 

 

 

인생에서도 내리막은 참 쉬운데요, 오르막은 정말 어렵습니다.

내려갈때는 신바람 나게 내려갔던 곳인데, 오를때는 정말 어려웠습니다.

운동안했던 티가 팍팍 납니다.

 

70이라는 연세가 무색하리 만치 젊고 고아 보이셨습니다.

산행을 하면 이렇게 젊어 진답니다.

휴일 즐겁게 보내시구요 5월의 푸르름 시작하는달에는 더많이 행복하세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남원시 주천면 | 덕치리초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다류 2012.05.01 11:13

    좋은곳 다녀오셨네요
    자유롭게 떠나는 여행 좋아보입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가을사나이 2012.05.01 11:37 신고

    역사가 있는 마을이네요
    좋은 하루되세요

  3. addr | edit/del | reply 2012.05.01 13:08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2.05.01 14:25 신고

      엄마가 보고싶다고 하셔서 뫼시고 장흥유원지에좀 나와있습니다. 막걸리부대 모였어요~^^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요롱이+ 2012.05.01 13:52 신고

    잘 보구 갑니다..!
    새로운 달의 시작이네요~
    이번달도 성과있는 알~찬 달 보내시기 바래요..^^

  5.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대한모황효순 2012.05.01 15:38

    ㅎㅎ걷기 하믄 난디.
    시원한 계곡물에
    기분이 업~~^^

  6.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모닝뷰 2012.05.01 16:09

    전국을 다 돌아보실 건가요?
    너무 부럽네요.
    평소 등산 자주 하셔서 구룡폭포 오르는 길은
    수월하셨을 것 같아요.
    저는 대학 엠티때 갔다가 포기하고 내려왔는데
    지금의 저질체력으론 엄두도 못내겠지요.
    건강하게 산행도 즐기시고 저도 산 좀 타보고 싶은데
    여긴 정말 산이 없어요. 온통 사막....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2.05.02 09:54 신고

      에고 답글이 늦어요..
      엄마한태 댕겨 왔습니다.
      연세가 있다 보니 가끔은 보고 싶다는 표현을 하시네요..
      잘 지내셨지요~~
      평일에 쉬는 날은 부모님을 찾아뵙고, 짜여진 각본에 인생을 맡겨보구요, 환경에 맡는 생활도 좋을것 같아요, 사막에선 무엇을 할수 있을지 한번 찾아서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나름 사막도 멋진곳이자나요..
      저희한태 사막도 보여주세요 모닝뷰님..
      동화책에서 있었던 낙타도 있을까 상상이 되어요~~
      저 없는 사이 다녀가 주셔서 감사합니다.
      한국은 수요일이에요,,, 즐거운 하루 만들어 가세요 ^^

  7. addr | edit/del | reply 하얀별 2012.05.01 21:42

    계단이 가팔라 힘들게 다녀온 기억이 납니다.

  8.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pennpenn 2012.05.02 06:39 신고

    말씀대로 지금 당장 달려가고 싶은 곳이네요
    포근한 수요일을 보람 있게 보내세요~

  9.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김 또깡 2012.05.02 08:00

    억새풀로 만들었다는 초가집이 정겹습니다.
    힘찬 물줄기가 내리는 폭포에 풍덩하면
    얼어 버리겠죠~ㅎㅎ
    하누리님 잘 보고 갑니다.
    즐건 시간 보내세요.

  10. addr | edit/del | reply 2012.05.02 09:02

    비밀댓글입니다

  1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귀여운걸 2012.05.02 09:40

    시원한 물소리가 여기까지 전해지는군요~
    정말 당장 달려가고 싶은 마을이에요^^
    하누리님 덕분에 구경 잘 하고 갑니다..ㅎㅎ

  1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푸른하늘(여행) 2012.05.02 11:12

    앗 하누리님도 여기 다녀오셨군요~~
    하얀별님방에서 보고 왔는데~~
    같이 가셨으니 더욱 즐거웠을것 같습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2.05.02 14:07 신고

      두말하면 잔소리입니다.
      정말 아는분과 함께 한다는 것은 자동 좋은 추억이 되어요..술잔을 기울여도 그 맛이 다르다죠..
      감사합니다. 고운 오후 시간 보내세요 ^^

다음블로거에서 티스토리 블로거로 이사온 사진입니다.

 

2012/02/22 - 요리사님 레시피 따라서 해와 달을 지도 품어 보았습니다. ^^


주말이네요 너무 좋은거죠~~

온집안이 피죤향기로 도배를 한 아침입니다.

아침일찍 이웃블로그님 블에 순회를 했습니다.

요즘 집에 컴퓨터가 속을 썩여서 느려 느려~~ 이래 되가지고 몇군데 못 갔습니다. 늘상 감사하고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배워봐가 요리를 따라해 보고 싶어서 요리사님 레시피를 훔쳐 보러 갔네요~~

 

자 오늘의 레시피 크레미(Creamy)님을 따라 해보고 싶습니다.

다른 의도는 없구요 요런 재료가 들어간다는 걸 말씀 드리기 위해서 조금 훔쳐 왔습니다.

조기 위에 주소를 주소창에 넣으시면 그리고 갑니다.

http://blog.daum.net/aspoonful ☜ 요 주소를 클릭해도 갑니다.

집에 감자를 찾아 보니 다 썰어 냉동고에 있네요..저는 직장인이라 스피드 요리를 즐겨 해먹어서

쌀때 사다가 손질해서 냉동고에 지퍼팩에 보관을 하고 먹습니다.

번뜩이는 잔머리가 고구마를 생각해냈네요.. 호박고구마는 수분이 많아서 물에 찌게 되면 더 질어 질것 같아서 저는 찜기에 쪄 냈습니다.

 

 

청양에서 구기자 쌀 농사를 지으시는

시누이가 보내준 호박고구마 작년에 주신건데요 올해 먹으라고 주신거가 있어서 색갈이 이쁘지요..

 

저도 요리사님 따라 하는 김에 두둥~~~도 해보아요

 

 

요리사님이 말하는 재료를 이렇게 저울에 재었습니다.

요기까지 하는데 3분도 안걸려요

 

저울에 재고 할동안 고구마가 다 익었습니다.

으깨어 주시구요

 

저울에 재놓은 재료를 쏟아 부어요 소금은 솔솔 뿌려 주시면 됩니다.

저도 따라 한것이니 여러분도 영양호떡이니깐 따라 해보셔요~~

자식이 있다면 레시피 전달해 주고 싶습니다. 블로그 통째로요~~

 

 

호박고구마 인걸 깜빡하고 물을 넣어서 좀 질은 감이 들어서 저는 찹쌀가루를 조금 더 넣어 줬습니다.

호박고구마로 할 시에는 절대 물을 넣지 마시고 하시면 좋을 듯 하네요~~

 

수저로 어느정도 치대다가 장갑을 끼고 반죽을 해주시면 되어요~~

위생장갑도 좀 작은손에 맞는 장갑도좀 만들어 주세요 관계자분 커가지고 훌러덩 훌러덩 합니다.

 

이씨아줌마 이쁘지유~~

요리하면서 이런 장난도 치구요 재미있네요..ㅎㅎ

저는 5일근무여서 오늘 같은 날이 최고로 신바람 납니다.

남편 보내고 나면 내맘대로 하고 싶은 걸 하고 살수 있지요 시댁이나 친정에 일이 없는 날에는요~~

 

저는 설탕대신 이아이를 넣었어요

 

잘 섞어 주셔요 달콤새콤 좋습니다.

이미 재료가 다 익은 것이기 때문에 금새 완성이 되네요~~

 

짜잔.. Creamy님 요리 레시피로 따라쟁이 배워봐가 만들어본 고구마 견과류 호떡이었습니다.

요리시간 20분안에 다 되구요, 셋팅하고 차마시고 30분에 해결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여러분께 보여 드립니다. ^^

 

크래미님 레시 피로 만든 호떡을 흙담이님표 접시에 담아서 아침식사 맛나게 먹었습니다.

그릇사고 덤으로 주신 요 컵과 접시가 맘에 들어요 담이님 지 너무 행복해요~~!!

 

http://blog.daum.net/earthenwall 혹여나 도자기 그릇이 궁금하시면 요기로 가시면 보실수 있습니다.

도자기그릇을 직접 만드시고 본인이 직접 요리를 해서 올리는 요리블로그 입니다.

 

저는 그냥 제가 사용해보고 좋고 음, 빨리 해먹는 요리가 필요해서 블로그에서 좋은 정보로 따라 해보는

시간많은 아줌씨에요~~도움이 되셨을까요?

저는 도움 받고 살고 있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주제넘게 떠들어서 죄송합니다.

웃는 얼굴에 침 안뱉으실것 같아서 스마일...

:  요리블로그님들이 이렇게 어렵게 작업을 해서 글을 쓰신답니다.

보시는 거와는 다르게 힘이 들어요, 손꾸락 속에 숫자 별거 아닌거 같아도 눌러 주시면 힘이 난답니다.

아셨지요~~ 주말 행복하게 보내세요 ^^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dong ku 2012.03.03 22:56

    참 맛있겠네요
    밤참 야식으로 좋겠는데요 ..
    맛나게 먹고 갑니다.
    꿀밤 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