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많은 것을 누리지 못했을적에 부러움이 내 마음을 움직였다. 내가 하는 것을 남들에게 체험을 해줌으로 해서 즐거움을 주기 위해 페이스북에 공지를쳤는데, 무조건 바위는 무서움에 존재라고 만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무섭지 많은 않은 새로운을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기 위해 기록해 본다.

갈매기때에 새우깡을 던져주며 가는 무의도 섬!

잠시 잠깐의 흘러감에 출렁이는 파도를 보고 은빛 반짝이는 바다를 본다.

갈매기때들에 춤추는 모습 니들이 새우깡 맛을 진정 알더란 말이냐, 하늘 높이 올려든 새우깡과 양파링 빨리 와서 먹어지길 바라며..

남들이 하는 것처럼 우리네도 해본다.

 

 

좋아서 한평생을 살았지만, 서로가 무엇을 원하고 함께 가야하는지는 누구도 가르쳐 주지 않았기에 몰랐다.

세월의 흐름 속에서 네가 너를 알고, 내가 너를 알아가니 살맛 나는 세상이라고~~

부부가 같은 취미로 함께 한다는 것은 큰 행운인 것이다.

너 따로 나따로라는 인생을 살 바에 찢어지는 것이 났다고 생각이 든다.

쓰다가 버린 고물도 주어다가 멋지게 쓰는 사람이 있는 반면

남주기 아까워 밍기적 거리다 버리는 사람도 있다.

내가 가꿔가기 나름이다.

내사람이 좀 아니더라도 멋지게 만들어 함께 살아감이 부부가 아니던가..

긴세월인 것 같아도, 하루아침에 죽음을 맞이 하는 이도 있고, 하루아침에 저 지구 먼나라를 도는 사람도 있다.

내안에 맞는 취미생활을 열심히 하며 나를 발견하고 도전하는 정신으로 살아갔으면 싶다.

 

 

배를 타고 새우깡을 주며 가는 여행길 사진을 해서 좋다.

작은 렌즈로 들여다 보는 아름다운 세상속

두눈을 크게 뜨고 볼때와 렌즈로 작게 보는 느낌은 천지 차이라고

남이 하니깐 나도 한다 보다는 작은 렌즈로 가슴속 떨림을 느껴보시라~~

 

 

 

잠진도에서 배에 차를 싣고 무의도 하나개 진입 리어커를 이용 짐을 나르고

남자들은 텐트를 치고 보조 혜경씨가 셋팅을 하고 나는 음식을 만들었다.

야외에서 붙여 먹는 해물파전 감자전은 인기메뉴다.

다음날 아침 해장으로는 꽁치김치찌개와 콩나물해장국이 짱이다.

운임료 차를 배에 싣는 것은 21,000원

사람은 머리수당 3천원이다 왕복행임

 

독일인과 아메리카(미국)인에게 선보인 해물파전 쑤기표

 

남편은 후배님들을 데리고 텐트를 치고, 혜경이 이쁜동생과 저녁상을 만들었다.

여행을 가서 만들어먹는 음식으로 통오징어찜, 해물파전, 호박전이 좋다.

 

 

 

한국형 몽마르뜨 언더으로 지나가는 외국인을 불러세워 놓고 갖가지 질문을 던진다.

마이클은과 미스한은 행당동 영어선생님

마이클은 전형적인 한국인 Style~

한국 소주를 잘 마시는 20대

폴리스는 연세댁학교 대학원에서 수학을 전공하고 있다.

 

전형적인 한국스타일 마이클
내성적인 아줌마들과 수다떨기좋아하는 폴리스와 미스한

폴리스와 미스한은 행당동 영어선생님

외국인이 본 우리는
..........................
영준이 고추대장
인제씨는 술대장
남편은 암벽대장
나는 이쉐프짱~~

외국인에게 호박전과 해물전을 맛보이고 노가리를 구워주며 노바디원츄 노래를 불러주고 한국노래 아는거 있느냐했더니 강남스타일 춤을 보여주었다.

 

미스한과 폴리스 둘은 친구사이

미스한은 학원에서 영어강사를 하고, 폴리스는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수학을 전공하고 있다고 독일인 학생이 일어를 유창하게 해주었다.

우리 암벽팀에 혜경씨와 폴리스는 동갑 둘은 일어를 아주 잘한다.

 

 

 

침낭에서 잠을 자는 날.

암벽팀의 꽃 헤경이와 단둘이 살방거려본다.

 

 

 

밤새 웃고 떠들고 아침에 콩나물 해장국과 꽁치김치찌게로 아침먹고 해벽하러 갑니다. 

2013/06/10 - 2013년 6월 9일 시원한 풍경을 보며 게도 잡고 해벽등반을 하고 왔어요~~

2012/02/10 - 20110803.14 하나개 해수욕장에서 비박하며 즐기는 해벽등반 

2012/02/14 - 20110813-14 갈매기때에 새우깡을 주며 배타고 가는 곳 무의도 하나개 해수욕장 해벽등반 

2013/05/20 - 사월 초팔일 석가탄신일 생일날 가보는 무의도 하나개 해수욕장 

2013/05/20 - 천국의 계단 촬영지를 지나 호룡곡산 등산후 하나개 해수욕장 야전 생일파티 

2013/05/23 - 한국형 몽마르뜨언덕이 있는 하나개해수욕장 천국의 문을 두드리던 아침풍경 

2013/05/23 - [소무의도 여행]故 박정희 대통령이 가족 지인들과 휴양을 즐겼던 곳의 명사 해변길따라 해안 트래킹 

2013/05/30 - 소무의도 민박집에서 해지는 노을을 보며 싱싱한 알찬 암꽃게를 3만원에 6마리 먹다. 

2013/05/29 - [무의도 자연산 막회집] 어부경력 30년 아저씨가 직접 회를 떠서 무쳐주는 간재미회 무침 그 맛이 일품이도다~~!!



 

 

 

 

주차된 차에 배낭을 싣고, 풀숲에 핀 꽃을 담으러 갔다가

학 그림이 있는 500원짜리 동전을 주었다.

어라~~~ 내가 아침부터 횡재수

이럴땐 로또를 사야하는데

나는 약간의 행운이 있는 사람같다.

이것은 자랑질이다.

오래전 나는 로또가 2천원 하던 시절에 로또 3등에 당첨이 된 사람중의 하나다.

4등은 참 많이 되었다.

기왕 주시는 거 1등 한번 주십사 기도도 한적 있다. ㅎㅋ

2012/08/30 - 엉덩이에 똥이 철퍼덕 묻더니 로또에 당첨이 됐어요~

 

 

숲향기 맡으며 렌즈로 바라본 숲속에서 아이와 아빠가 야구장갑을 끼고 공을 주거니 받거니 하는 모습에 내심 부러웠다.

좋아보였어요, 좋아요 굿이야요~~~

소리를 하며 뒤돌아 동생이 지키고 있는 리어커 앞으로 갔다.

대장님을 모시러 간 남편이 오고 우리의 산행이 시작된다.

 

 

 

열심히 일을 하는 개미군

개미

[동물] 벌목 개밋과 속한 곤충 통틀어 이르는 . 머리, 가슴, 배로 구분되는데 허리 가늘고 이다. 여왕개미 수개미 날개 있으나 일개미 없다. 땅속이나 썩은 나무 집을 짓고 사회생활 한다. 세계 5,000~1 종이 분포한다.

 

 

 이동네 유지인지, 말을 타고 나오셨다

탱클탱글한 말의 방뎅이를 담아본다.

우리 이제 해벽하러 간다구요~~

 

2013/06/10 - 2013년 6월 9일 시원한 풍경을 보며 게도 잡고 해벽등반을 하고 왔어요~~

2012/02/14 - 20110813-14 갈매기때에 새우깡을 주며 배타고 가는 곳 무의도 하나개 해수욕장 해벽등반 

ㅣㅣ

2013/05/29 - [무의도 자연산 막회집] 어부경력 30년 아저씨가 직접 회를 떠서 무쳐주는 간재미회 무침 그 맛이 일품이도다~~!! 

2013/05/23 - [소무의도 여행]故 박정희 대통령이 가족 지인들과 휴양을 즐겼던 곳의 명사 해변길따라 해안 트래킹 

2013/05/20 - 사월 초팔일 석가탄신일 생일날 가보는 무의도 하나개 해수욕장 

2013/05/20 - 천국의 계단 촬영지를 지나 호룡곡산 등산후 하나개 해수욕장 야전 생일파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용유동 | 하나개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포I.C를 지나며 여행을 간다고 친구들에게 알렸다.

술술 잘 뚫리던 김포IC..

 

 

차안에서 그려지는 사람들의 행렬

배타러 가기까지 30분정도의 시간이 흘러갔다.

꾸덕 꾸덕 말라지는 생선뒤로 아이들의 뛰노는 모습이 귀엽게 다가오고..

 

 

 

 

 

어릴적 했던 항아리 사세요 풍경이 그려지고 예쁜아이의 모습이 살짝 빛추어 주었다.

너무 이쁜 내딸..마치 그 느낌처럼~~

 

 

 

 

우리가 모르는 사이 산에서 들에서는 4계절의 풍경이 그려진다. 알게 모르게 지나가는 시간들 그 시간을 마주하기 위해 언니와 떠나는 여행길 이른아침 절에서 108배의 절을 하고 가족과 함께 떠난 무의도! 배를 타고 갈매기때에 새우깡을 던져주며 여유로움을 만끽했다.

오랜동안 바람과 물이 빚어낸 자연의 신비가 들어있고, 사람이 터를 일구고 살아가는 소소한 삶이 그려지는 이국적인 무의도 영화촬영지로 유명한 곳이라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정겨운 풍경이 그려진다.

매년 남편과 여름시즌에 해벽을 하기 위해 들렀던 곳이기도 하다. 하늘이 맑은 날 파란하늘이 아름답게 보이고, 잠시 잠깐 타고 온 배.. 그곳에서 갈매기의 우렁찬 울음소리와 사람들의 목소리가 신나게 들린다.

 

 

배 승선하기 전 차안에서 먹은 새우깡이 반이상 비워지고 ~~

 

 

외국인 학생들이 무의도 여행을 많이 왔다.

 

 

잠진도에서 무의도 행 배를 타기 위해 3만 3천원의 표를 샀다.

차를 타고 함께 떠나는 무의도행 CAFETERIHO

 

 

 

 

 

나이들어가며 언니와 함께하는 추억여행길

 

 

 

처음해보는 갈매기에게 새우깡주기로 언니와 형부가 무척이나 좋아하셨다.

안해본것을 해보고 산다는 건 참 재미진 인생이다.

 

 

 

니들이 새우깡맛을 알어~~?

우수게 소리를 하며 흘러가는 잠시 잠깐의 시간 속에 입가에 번지는 미소 앤돌핀 팍팍 쏟아진다. 

 

 

 

 

남편이 잡아준 가장 좋은 자리 풀숲속 하나개의 몽마르뜨 언덕에서 외국인80% 한국인 20%를 보며 캠핑시작이다.

 

 

 

갈매기때 파란 하늘 힘차게 날아가고..

옆에선 여행객들의 텐트주변으로 맛있는 냄새가 올라온다.

 

 

 

짐을 풀고 요리를 해서 점심식사를 했다.

꽃게를 찌고, 살치살을 굽고, 골뱅이 무침을 하고 입가심으로 라면으로 마무리.

 

남편이 연결해준 해먹에 누워 파란하늘을 보았다.

지상 낙원이 따로 없는 일상 탈출 일탈이 주는 행복감

 

 

 

우리의 캠핑장 주변 하나개 몽마르뜨 언덕으로 많은 여행객들의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전깃줄에 앉아 인간들 모습을 들여다 보는 갈매기들의 여유로운 모습

 

 

 

무의도에 한국형 몽마르뜨 언덕에서 바라보는 아름다운 풍경!

 

 

 

 

 

활강레저스포츠 한마리의 새가 되어 창공을 날아간다.

낙하산과 글라이더의 장점을 합아여서 만들어 낸 항공스포츠로 동력장치가 없이 활강하는 레저스포츠다.

 

 

2013. 05.17일 이날은 하나개 해수욕장에 80%가 외국인이었다.

마치 외국에 와 있는 듯한 풍경이 그려지고, 캠핑을 즐길는 사람들의 모습에 웃음꽃이 핀다.

 

 

 

 

봄에서 여름으로 가는 길목 반짝반짝 빛이나는 바닷가 풍경속

 

 

여행의 첫날 낮시간의 하나게 해수욕장

섬여행은 사람의 마음을 가지런히 정리하게 만든다.

시계가 필요없는 한가로움과 바위와 산이 만드는 정겨운 모습들이 주는 평화로움의 단상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용유동 | 하나개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3.05.20 11:17

    비밀댓글입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주리니 2013.05.20 14:51

    해먹에? 와아... 저도 눕고프던데... ㅋㅋ
    여기도 곧 북적일테죠? 차라리 섬으로 떠날 걸 그랬나 봅니다. 도로는 엄청 막혔거든요.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5.20 16:31 신고

      차가 안막혀서 여행하기 좋았어요..
      시간때를 잘 맞춘거 같기도 하구요
      주리니님 주말 잘 보내셨죠?
      지난 사진 꺼내보며 기록하는 삶이 좋습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도솔 2013.05.20 17:54

    아! 부럽다. 전 주로 산으로 가는뎅.. 사진이 생생하네요.ㅋㅋ

  4. addr | edit/del | reply 2013.05.21 01:22

    비밀댓글입니다

  5. addr | edit/del | reply 2013.05.21 19:17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6.05 16:16 신고

      어디에 계세요..
      서울에서는 무척 가까운 곳이에요~~
      이번주에 가는데, 가까우면 오셔서 해벽체험 해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