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행일시 : 2011.11.19

 ■ 산행장소 : BAC암장[악길,5월의 어느날,바라기,진지여인,귀거래사,호랑나비]

 ■ 등 반 자  : 대장 천화대,포그니,영준,혜경/사진봉사: 알흠이,스파이더

 

 오랜만에 가보는 BAC암장 솔숲길을 걸어 올라가는데 숲향기가 무지 좋았다.

 산에 가기 싫다고 짜증을 낸 아침 이었는데, 또 숲속길을 걸으니 짜증내었던 마음은 온대 간대 없고, 헥헥 헉헉 대는 아침이다.  

 자일을 들고 와야 해서 카메라 가방을 놓고 온것이 못내 아쉽다.

 아쉬운데로 베가폰으로 오늘의 아름다움을 담아본다.

 디카 못지 않게 잘나오는 베가스마트폰이다.  

 

 솔숲을 지나기가 무섭게 단풍이 곱게 물들은 나무들이 빽빽히 서있고, 솔잎이 적당히 떨어져 있어서 걷는데 폭신거린다.

 

 

 내가 좋아하는 터널이 보인고 차들이 쉴새 없이 어디론가 가고 있는 모습, 그 터널을 옆으로 외면 하면서 산속을  오른다.

 

 

  이곳을 보고 있노라니 여기만 아직 가을인거 같다.

등산길이가 짧은 BAC암장은 연습바위의 종류가 많아서 암벽 마니아들이 많이 몰린다.

오늘도 예외는 아니다, 정말 많았던 날..

 

 우리를 멋지게 찍어 주시는 스파이더선배님은 못하시는 게 없다.

요리도 잘하시고, 사진도 잘찍으시고, 동영상편집도 후배에게 잘 가르쳐 주시는 멋진선배가

오늘은 부침이재료를 가지고 나타 나셨다.

알흠아~~ 부침게 뒤집게좀 가져와라, 달랑 뒤집게와 커피 빵만 들고 갔던 나..

산우님들과 맛나게 붙여서 먹고 운동을 시작했다.

 

 

 오전 흐렸던 하늘 바람이 세게 불어서 간이 칸막이를 해주었다.

 

 

 

 언제나 봐도 멋진 대장님

대장님에게 변화가 생겼다 알흠이님 나좀 이쁘게 찍어줘요 ~~

 

진지여인을 첫 스타트로 리딩을 해주셨다.

 

귀거래사

 

 

 

 

 

 

 

 

 

 

 

 

 

  

 

 

         5월의 어느날

 

 

 

 

 

 

 

 

 

 

 

 

 

 

 

 

 

 

 

 

 때아닌 진달래가 한송이 피어있었다.

따스한 햇볕을 받고 바위 아래에 피어 있었던 진달래

내일 영하로 떨어진다는데 어쩌자고 피어난거니..

 

 

Vega Racer(베가) 스맛폰이 산에서는 잘 안터지는데 사진과 동영상은 잘 찍힌다.

이웃블로그님 오늘은 배워봐 남편과 워킹산행을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산행일시 : 2011년 06월 19일 맑음 잔잔하게 불어주었던 바람이 더위를 약하게 식혀 주었습니다.

 

산행장소 : 삼성산BAC암장[악길,5월의 어느날,일어나,진지여인,바라기,귀거래사]

교 통 편 : 신림역 3번출구 152번 파란색버스승차 경인교대 하차

 

 

안녕하세요

토요일 배봐를 자유부인내를 시켜주고 남편은 백운대로 비박을 들어 갔습니다.

<요분들과요△ 남자들 끼리도 재미가 있나 봅니다.> 입이 귀에 걸린거 보이시죠~~ㅎㅎ

 

저는 남산에서 신나게 친구들과 놀았구요.. 늦은 포스팅으로 일요일 아침 늦게까지 잠을 잤습니다..

산에 안가도 되는구나 싶었지요~~

비박들어간 남편이 오지 않아서 신바람났었는대요,

아침 9시20분 집에 오자마자 가방을 바꾸어 메고 암벽하러 가야 한다는 겁니다.

 

방금 산에서 돌아온사람이 또 암벽을 가겠다는 말에 쉬자고 했지요.

컨디션도 안좋아 보이길래요~~

중독은 중독 맞는 거 같습니다. 다죽어 가면서.. 산에가야 풀린답니다.

 

뭐든 중독이 있어야 인생이 즐겁다죠~~

자 인자부터는 즐감하세요 ~~

 

 

http://blog.daum.net/les7629/486☜ 배봐가 처음 포스팅한 삼성산BAC암장 바로가기 클릭//

 

 

  

그래서 또 갔습니다.

삼성산 BAC암장으로..

신림역 3번출구에서 152번버스를 타고 경인교대에서 하차..

어프로치가 짧고 숲길을 걸어서 가기때문에 숲향기 좋아요~

꽃들도 많습니다.

 

 

 

 

저처럼 사진찍는걸 좋아하셨던 젊은 시절 선배님이셨는대요

어찌 하시다 보니 바위도 하게되고, 지금은 연세도 있으시고 해서

 암벽보다는 동영상을 주로 많이 찍어 주시고

편집또한 멋지게, 아무튼 저희를 멋진 사람으로 만들어 주어요~

 

스파이더 선배님이십니다.

선배님 동영상카메라가 맘에 들어서 저걸 사달라고 했는대요

제손에 들어온것은 DSLR..

막상 써보니 무지 무겁습니다. ㅎ

 

 

오르락 내리락 하구 빌레이보구 찍사하고 그랬더니요..

힘들어요 날씨도 덥구요 ㅡㅡ;;

누가 시켜서 하는 거라면 때려 죽여도 안하는 접니다.

남편과 함께 하고자 하는 것이지요~

혼자는 외롭습니다.

껌딱지 처럼 붙어 다닐랍니다.

 

 

 

 

저는 조금 쉬운 악길과, 5월의 어느날을 올랐지요~~

선배님들은 바위이름이 독특한

 악길, 5월의 어느날, 일어나,진지여인, 바라기,귀거래사 또 하나가 있는대요

바위이름이 가물가물.. 이쁜 이름만 외웠지요~~

전 이곳이 3번째 오는 곳입니다.

 

 

 

 

 

4기 상일씨는 선등감이랍니다.

체력도 좋구, 바위를 너무 잘탑니다.

저와 같이 배웠는대 참 뭔가 달라도 마니 달라요~

부럽습니다..

 

 

 

이사람이 배봐 남푠..

토요일밤 자유부인내 맹굴어 주고 비박한 이남자..

참.. 힘이 좋아 보이죠~~

다람쥐 마냥 바위를 오르락 내리락 합니다.

 

 

 

 

언제나 봐도 멋진 세이지언니

요령, 바윗길을 잘 보고 가는 그 요령을 배우고 싶습니다.

 

 

저희는 주일날 땀뻘뻘 흘리며 바우와 사투를 벌였습니다.

많이 웃고, 운동도 많이 하고요..

6일을 근무하는 암벽팀은  일요일만 손꼽아 기다립니다.

 

좋은공기 마시며..

돈안드는 운동으로 멋진 몸매를 만들어 보시면 어떨까요~~

산은 항상 나를 오라고 하지요..

또 한주를 기다려 봅니다.

 

즐거움만 가득한 날 되시구요..

산행포스팅이 재미있었나요?

그렇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배봐 힘나라고 추천 꾸욱

기분좋은 댓글 달아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봄비 2012.02.17 19:52

    이렇게 다시보니 반갑네요~
    내일은 기온이 뚝떨어진다던데 건강조심~포근한밤되고요~~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2.02.19 09:11 신고

      봐주시러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봄되면 산행 하려구 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삼성 BAC암장 3주차 교육등반

교육생: 장군, 상일, 알흠이,

 

 

일    시 :  2011.05.08

장    소 :  삼성산 BAC암장(악길, 5월의 어느날, 일어나, 진지여인,바라기)

 

 

 

토요일 남편의 출근으로 대신 암벽 참석차 나서게 되었다.

DSLR카메라를 메고 나가는 발검음 구름을 탄거 마냥 가뿐

내눈에 들어오는 모든 사물이 다 멋지게 보였던 오늘

짹짹이 참새도 찍어보고 걸어서 신림동까지

 

 

신림역 3번출구에는 도로 공사로 한창이었다.

그곳에 술에 만취상태인 아저씨 한분이 쓰러져 계셔서 112로 신고를 했다.

혹여나 잘 못 될까 싶어서~~

 

 

 

걸어오는 내내 내눈에 들어온 이쁜 꽃들도 담아보았다.

 

 

 

 

 

 

 

 

 

 

 

 

 

 

 스파이더선배님의 출타로 알흠이(배봐 ㅋ,ㅋ)는  사진봉사를 해보았습니다.

그간의 사진봉사에 감사드립니다. 이렇게 어렵고 힘든건줄 몰랐습니다.

선배님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카네이션 선물로 드려요~~^^*

 

  

 

신림역 3번출구에서 152번을 타고 삼성산BAC암장으로 고고씽~~

 

  

  

 

 

 

 

  

 

매번 가던길이 막혀 있어서

담장을 넘어 보아요~

나이 사십이 훌쩍 넘은 나이에 별걸 다해 보았습니다.

 

 

 

상일이 덩상이 찍어준 담장넘기 인증샷..

 

 

 

 

 

터널 맞은편쪽으로 오릅니다.

이곳은 아는 사람만 가는곳..

날씨가 조금만 움직여도 땀나는 여름같은 날씨~~

 

 

남편이 없어서 쓸쓸했지만 DSLR카메라가 있어서

맘껏 찍사를 해보았지요~

 

 

 

 

 

 

 

 

 

 

 

 

 

 

 

 

 

 

 

 

 

 

 

 

 

 

 

  

 

 

 

업프로치가 짧은 삼성산BAC암장

그러나 날씨가 더워서 땀을 많이 흘렸습니다.

 

 

 

대장님 혼자(여러개의 길을 리딩 하시느라 고생 하셨습니다.)

요기서 부터는 즐감하세요~~

3050산울림 암벽팀 입니다.

 

 

 

대장님의 멋진모습

 

 

 

 

 

 

 

 

 

 

 

  

 

 

 

 

 

 

 

 

 

 

 

 

 

 

 

 

 

 

 

 

 

 

 

 

 

 

 

 

 

 

 

 

 

 

 

 

 

 

 

 

 

 

 

 

 

 

 

 

 

 

 

 

 

 

 

 

 

 

 

 

 

 

 

 

 

 

 

 

 

 

 

늦은점심식사..

산에서 먹는 음식은 뭐든 다 맛있어요~~

 

 

 

 

 

  

 

 

 

 

 

 

 

 

 

 

 

 

 

 

 

 

 

 

 

 

 

 

 

 

 

 

  

 

 

 

 

 

 

 

 

 

 

 

 

 

 

 

 

 

 

 

 

 

 

 

 

 

 

 

 

  

 

 

 

  

 

오후 7시 하산

빡센 산행이었으나 모두 즐거웠습니다. ^^

 

 

 

 

 

 

 

 

 

 

 

 

 

 

 

 

 

 

 

석수역방향으로 하산

동네가 너무 깨끗했어요~~

 

새로 오픈한 집으로 들어 갔습니다.

오픈한지 얼마 안되어 잘 알려 지지 않았나 봅니다.

맛은 있는대 주방장님과 홀써빙이 안나와서 사장님 혼자 바쁘셨세요~~

바쁘신 사장님을 대신해 국으로 급한 사람이 먼저 한다꼬,,

일일 홀써빙을 했는대 아주 잘 어울리내요 ~~

사랑과 낭만이 넘치는 산울림산악회를 위하여~!

 

 

 

  

 

사장님 대박나세요 ^^

즐거운 산행 안전하게 하고 돌아 왔습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다음산행때 만나요~~^^&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