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관계로 알게된언니의 모임에 프러스 되는 느낌

쑥! 우리 동네 모임에서 남이섬 갈껀데 같이 갈래?라는 언니의 카톡메세지 사진도 담아주고 사진이라는 말에 고뤡요~~

흥미 발산 나처럼 사진을 좋아하는 이웃 큰언니를 프러스해서 여행길에 올랐다.

누구면 어떻나, 내가 그곳에서 얼마 만큼의 즐거움을 누리고 사느냐가 중요한 것이다가 신조인 나는 이웃에 사는 언니와 함께 지하철을 타고 ITX청춘열차를 타기위해 이른아침 용산역에 왔다.

일등으로 도착한 나는 열차표를 입석으로 끓고 언니들과 기차여행을 떠난다.

ITX청춘열차 줄 잘 서면 입석도 자리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혼자서는 어디를 한번도 나가 버릇을 하지 않은 터라 집과 회사 뒷산 영화보는 거 외에는 할 수 있는 게 없었던 내게 찾아온 남이섬이라는 존재 멀게만 느껴졌던 남이섬이 급 좋아졌다.

그 넓은 곳을 하루에 다 돌기는 어렵다.

시간을 두고 살방거리며 사진여행하기에 좋은 장소라 마음속으로 접수를 했다.

 

 

이른아침 언니와 만나 떠나는 여행길에 언니의 목에 걸린 목걸이가 다가오고, 조카가 사준 모자가 다가오고

오늘의 내 컨셉과 잘 어울리는 듯한 분위기 가슴속 떨림이 일었다.

 

 

 

청춘열차가 오고 사람들의 모습은 흥이나있다.

 

 

 

기차만 타면 가평역 하차, 횡단보도를 건너 33번, 33-5,33-24,33-6번의 버스를 타면된다.

종점하차 만원의 입장료를 내고 유람선을 타고 남이섬으로 들어가면 첫번째로 숲이 반겨준다.

오랜전 아버지 산소가 가평에 있어서 여러번 다녀갔지만, 오랜 세월 20년이라는 시간이 흘러 새로운 모습을 본다.

 

감자꽃을 처음 보았다.

밭에서 난다는 감자를 재래시장에서 사먹기만 했지 꽃이 핀다는 것을 몰랐다.

흙냄새가 잔잔히 올라오는 전원적인 풍경이 느껴지는 감자꽃의 매력~

 

 

유람선을 타기 위해 걷는 길..

사람들의 물결이 아름답게 다가왔다.

 

 

" target=_blank>

쒼나는 하루의 결과물

20년전에는 남이섬이라는 문구가 들어간 돌이 없었는데, 많이 발전되고 달라진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배에서 내려 돌아본 곳 잔잔한 강가에 흐르는 초록물과 산이 보였다.

 

 

유람선에서 내려 숲과 마주한 날

사람들 물결속에 이야기가 있고, 웃음소리가 있고 귀가 즐겁고 입이 즐거웠다.

 

 

브이를 하는 아이들의 이쁜모습을 내아인냥 옆에 서있다가 같이 담아본다.

 

 

여행하는 것 중에 제일 재미없는 것이 잉어 먹이주기..

다른거 둘러볼게 많을텐대 아쉬움을 뒤로 하고 다른 쪽으로 발길을 돌려본다.

 

 

깡타(타조)가 있던 자리에서 조그만 구름다리를 건너면 연꽃이 활짝 펴 있다.

연꽃잎은 무성하지 않은데, 꽃의 화려함이 좋다.

2013/06/08 - 날개가 작아 날지 못하는 자연을 누비는 깡타(타조)의 하루

 

 

칼라풀한 작품사이로 초록물결이 넘실거리고, 햇볕에 반사되어 비추는 경치가 무척이나 따숩게 다가왔다.

 

 

2002년 드라마<겨울연가>의 잊지 못할 ‘애틋함’과 ‘감동’을 느낄 수 있는 곳 남이섬 그 촬영지를 둘러보았다.

꿈 많은 여고생 유진에게 폴라리스처럼 빛나는 첫사랑이 찾아왔다. 그는 바로 전학생 준상. 설레는 첫사랑을 만들어가는 유진과 준상. 준상은 유진에게 첫눈이 오는 날 특별한 고백을 하겠다 약속하는데... 그것은 바로 그녀를 위해 직접 작곡한 첫사랑의 노래.
첫눈이 내리는 날, 약속대로 유진을 향해 달려가던 준상은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를 당한다. 눈 내리는 거리, 하염없이 준상을 기다리던 유진에게 찾아온 것은 사랑하는 이의 죽음을 알리는 소식. 소중한 사랑을 말하기도 전에 유진을 떠나야 했던 준상의 운명… 그리고 잊을 수 없는 둘의 소중한 첫사랑의 기억.

누구에게나 있는 첫사랑의 기억 떠오르는 영화한편 건축학 개론

2012/03/29 - 삐삐가 핸드폰을 대신했던 20살 시절의 첫사랑 건축학 개론

 

 

북경대표 중화요리 전문점 입구에 흐르는 시원한 물줄기가 더위를 가시게 해주었다.

 

중국인 관광객이 모델을 해주어서 옆에 서있다 한장 담아본다.

이곳에는 겨울연가에 관한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다.

 

 

곧곧에는 겨울연가를 떠올리게 만들 만큼의 동상및 조각품들이 전시되어 있어 여행객의 눈길을 끈다.

 

 

 

느리게 걸어보는 통나무 숲길에는 우측으로 강물이 흘러 안구정화가됨과 동시에 시원함이 느껴진다.

 

 

한발 한발 내딛는 발걸음 속에 사랑이 싹트시길 마음속으로 바라며 숲에서 나비때들이 날개짓 하는 모습에 반해 한참을 서성였다.

 

 

그 옛날 다녀갔던 우리사랑의 흔적이 이곳에 고스란히 있었다.

다시 와서 보자며 새겨두었던 이십대 젊은 시절

 

 

곧곧에 있는 조각상들에 모습엔 어린 추억이 떠오르게 할 만큼 입가에 웃음이 머금어 진다.

바삐 그냥 지나칠게 아니라 느리게 걸으며 시간을 즐겨봄도 좋을 것이다.

이곳 주변으로 2013/06/07 - 남이섬의 위칭청행복원(于康成幸福圓) 한국한자어로는 우강성 행복원 ☜이 있다.

 

 

 

하루에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간다.

고래 고래 소리를 지르고

출렁이는 파도에 모타보트 스릴느끼고

몰랐던 언니들과 친분도 쌓고

정이 돈독해지는 여행길..

오래가길 바라며..

 

 

 

1인당 만원만 잡아도 저배에 탄 사람들로 남이섬의 수익은 얼마일까를 논하며 하루의 여정을 마쳤다.

볼거리 가득한 남이섬 다음에 혼자 살방거리며 멋진 작품사진 담아보고 오겟노라 마음속 다짐을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 남이수상레포츠10호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모닝뷰 2013.06.13 14:36

    산행하시는 즐거움 기차여행 하는 즐거움을
    매일같이 느끼시니 보는 이로써 정말 부럽고 멋진 삶을
    살고 계신 것 같아요.
    내가 보는 렌즈 속 세상이란 블로그 이름도 참 멋지다는 걸
    오늘 느껴봅니다.
    잘 지내셨나요?
    꾸준히 찾아주시는데 저는 늘 왜 이럴까요? ㅎㅎ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6.13 14:43 신고

      모닝뷰님 삶도 멋지세요, 누가 감이 옷을 만들어 패션쇼를 할 것이며
      예쁜 아이들과 눈을 맞추며 하루를 살까요~~
      저는 아이있는 집이 젤 부럽답니다.
      남들처럼 평범한 삶이 꿈이었거든요, 솥뚜껑 운전을 하고 남편이 돌아오면 맛있는 밥을 해서 밥 반주로 술한잔 하고 이야기 꽃을 피우는 삶요..전 이것이 젤 어려워요 ㅡㅡ;;

  2. addr | edit/del | reply 영준 2013.06.13 15:06

    좋아요 빵빵 ~~
    뭐 별로~~
    부럽습니다 ㅎㅎ
    담엔 나두~~

날개가 작아서 날지 못하는 자연을 누비는 깡타(타조)의 하루는 걷다가 뛰다가 커다란 두눈을 껌벅거렸다가 사람들에게 먹이를 받아 먹었다가 사람인생 쳇바퀴도는 거랑 다를 것이 없는 삶속에서 그래도 좋은것이 있다면 자연을 벗삼고 늘 즐긴다는 것이다.

The smaller the wing a day in the nature of the flightless ostrich

 

 

  

 

아주머니 한분이 깡타 옆에 서 계셨다.

난간에 손을 올려 놓고

딴청하던 깡타가 갑자기 고개를 아래로 숙이더니 내리 꽂았다.

아주머니의 손을 향해..

정말 순식간에 벌어진 상황 아주머니의 손등은 깡타의 부리로 찍혔는데 상처는 심하지 않았다.

깡타주의~~

 

 

난 눈이 이쁘다고

내 긴 속눈썹을 봐주지 않을래~~

I have beautiful eyes

Will my long eyelashes look ~ ~

 

 

 

 

묵묵히 지켜볼때도 있어요..

than silently..

 

 

 

자.. 잘 봐봐

나 이렇게 하면 원숭이 같지?

나두 2개의 얼굴을 할 수 있다꼬..

Next appearance look like a monkey

When the two men like appearance.

 

 

병이 들어가는 거 같아요

털이 자꾸만 빠져요

이대로 나두실껀가요?

가렵고

힘들어요..

말을 못할 뿐이라구요~~

 

 

 

 

더위에 지친내모습

물 한모금 입에 털어 넣음이 좋은..

 

 

자연을 벗삼고, 사람들의 웃음소리에 귀기울이며 하루가 저문답니다.

담장 밖으로 나가 뛰놀고 싶어요~~

 

 

 

에잇 ...

여기서라도 이렇게 아저씨를 향해 달려요..

 

 

겁없이 요리조리 사람들 사이를 왔다갔다 하는 청솔모녀석

어찌나 빠르던지 다행이 망원렌즈를 장착하고 있어 뒤태 한장 건졌다.

 

 

기차소리에 가슴이 콩알만해 지기도 하구요

그래도 사람들이 던져주는 먹이에 행복하답니다.

 

타조 먹이는 무엇일까요?

타조는 주로 식물성 먹이를 먹고 사나 약간의 동물성 먹이를 먹기도 한다

물없이도 오랜시간 버틸 수 있다.

 

현존하는 조류 가운데 가장 , 타조과 속한 . 날개 작아 날지는 못하나 달리, 아프리카 사막 지대 산다.

학명 Struthio camelus이다.

타조목(駝鳥目 Struthioniformes) 타조과(駝鳥科 Struthionidae)에 속한다. 성조 수컷은 키가 2.5m에 달하며(절반가량은 목의 길이), 몸무게는 155㎏ 정도이다. 암컷은 약간 더 작다. 무게가 1.35㎏이나 되고 150×125㎜인 타조의 알은 현재 조류의 알 중 가장 크다. 수컷은 대부분 검정색이나 날개와 꼬리에 흰색의 깃이 나 있다. 암컷은 대부분 갈색이다. 머리와 목의 대부분은 붉은색 또는 푸른색을 띠며, 솜털이 약간 나 있고, 강한 대퇴부를 포함한 다리는 나출(裸出)되어 있다. 머리는 작고 부리는 짧으며 폭이 넓고, 큰 갈색눈에는 굵은 속눈썹이 나 있다.

타조는 5~50마리가 무리를 지어 살고, 대개는 초식동물들의 무리 속에서 생활한다. 타조는 사람이나 대형 육식동물 같은 천적을 피할 때 강한 다리에 의존하는데 발굽과 같이 발달한 독특한 2개의 발가락을 가지고 있다. 놀란 타조는 평균시속 65㎞의 속도로 달릴 수 있다. 궁지에 몰린 경우에는 위험한 발차기를 가할 수도 있다.

타조는 주로 식물성 먹이를 먹고 사나 약간의 동물성 먹이를 먹기도 한다. 오랜 기간 동안 물 없이 지낼 수 있다. 번식기의 수컷은 3~5마리의 암컷으로 이루어진 하렘(harem)을 차지하기 위해 싸울 때 큰소리로 포효하거나 '쉿쉿'하는 소리를 낸다. 집단으로 땅 위에 둥지를 지으며, 밝게 빛나는 흰색의 알을 15~16개 정도 낳는다. 밤에는 수컷이 포란하고 낮에는 암컷이 교대한다. 새끼는 40일 이내에 부화되어 1개월가량 자라면 달리는 성조를 따라잡을 수 있게 된다. 발각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성조뿐 아니라 유조도 목을 쭉 뻗친 채로 땅에 엎드릴 수 있다. 그러한 습성으로 타조가 위급한 경우에는 머리를 모래 속에 파묻는다는 이야기가 생겨났다. 타조의 깃털은 중세 유럽 기사들의 투구에 장식용으로 이용되었고, 19세기에는 여성들의 장신구로 이용되었다. 이러한 수요로 인해 남아프리카, 미국 남부, 오스트레일리아 등의 지역에 타조 농장이 세워지게 되었으나 제1차 세계대전 이후 이러한 무역은 없어졌다. 타조의 가죽은 부드럽고 결이 좋다. 타조는 안장을 놓고 타거나 2륜 마차를 끄는 경주를 위해 길들여져왔으나 쉽게 지치며 길들이기가 쉽지 않다. 사육 상태를 잘 관리하면 50년까지 살기도 한다.

타조는 날지 못하는 새인 주금류(走禽類)의 특별한 무리 중에서 전형적인 새이다. 피부 색깔, 크기, 알의 특징이 약간 다른 형들은 이전에는 별개의 종으로 생각되어졌으나, 실제로는 타조 내의 품종들이다. 가장 잘 알려진 것은 북아프리카타조(S. c. camelus)로 수가 상당히 감소하는 추세에 있으며 모로코에서 수단에 걸쳐 분포한다. 시리아와 아라비아의 시리아타조(S. c. syriacus)는 1941년에 절종되었다. 화석상의 타조는 러시아 남부, 인도, 중국 북부 중앙의 후기 플라이오세(약 700만 년 전) 암석에서 발견되었다.(브르태니커 백과사전)

 

 

깡타의 집 담장너머에는 사람들이 사랑을 속삭여요~~

나도 짝이 필요해..짝// 짝이라는 프로도 있는데 흠냐..

많은 사람들 앞에서 사랑을 속삭일 용기가 있다는 건 좋은거에요..

 

 

 

깡타의 집 옆으로 여행객들을 위한 철로가 있다.

기차소리를 내며 달리는 미니어쳐느낌이 나는 기차가 뿌용뿌용지나간다.

 

 

 

초록빛 자연속에서 4계절을 지내는 타조 난 오늘 생전처음 타조를 보았다.

책으로 남의 사진으로만 보다가 만난 타조..

어린이 대공원, 서울대공원은 어릴적에 가보고 내기억으로는 타조를 볼 일이 없었던 것 같다.

아이가 있었다며 삶이 다른 방향으로 흘러 갔겠지..

그래도 나름 재미진 인생이라고..

 

 

 

아내의 이쁜모습을 담고

자연을 담고

사랑을 담을 수 있는 남이섬 20년이 흘러 다시 다녀간다.

 

 

 

겨울연가 촬영후 많이 달라진모습을 접했다.

 

 

초록숲 나무위에 인형팬더 숨쉬고, 사람들의 웃음소리 쟁쟁하다.

 

 

취미가 사진이어서 좋은날 사람들과 어우러져 DSLR에 내 삶의 일부를 기록한다.

 

 

변해가는 세상속에 내 추억하나 보태서 다녀간다.

초록빛 숲길이 인상적이었던 남이섬 강물따라 통나무 길을 걷는 느낌또한 좋았다.

무리를 지어 여유없는 여행보다는 사진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혼자 나만의 여행을 즐겨봄도 좋을 듯 싶은 생각이 들었다.

찾아 오기 쉬운 남이섬 접수~~

틈나면 이곳에 오리라 마음속으로 외치고 간다.

휴일 즐거운 주말보내세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 남이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휴일 남이섬으로 당일치기 여행을 떠났다.

 가장 인상깊었던 것이 흙으로 빛어내는 조각품

 사진을 좋아하다 보니 일행을 잃어버리고 혼자 살방거리다 만난 작품의 세계 이곳에서 난 한참을 머물렀다.

 중국어로는 위칭청행복원(于康成幸福圓)우리나라 한자어로는 우강성행복원 영어로는 Yu Qing Cheng Sculpture Gallery..

같은 의미일텐대 쓰여지는 글자에서 다른 냄새가 나는 듯 하다.

위칭청행복원은 남이섬으로 들어서는 숲길을 따라 아주 조금 올라 오다보면 한옥으로 된 듯하면서 중국풍이 물씬 풍기는 건물 유리문을 열고 들어가면 이곳의 내용이 설명되어 있고, 유리관안에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조각가 한분이 열심히 조각품을 만들고 계셔서 보게되었다.

중국의 대표적인 진흙인형예술가인 위칭청(于康成, 1944~)선생의 작품이 영구 전시된 곳으로, 대하기만 해도 저절로 미소를 띠게 하는 선생의 작품은 한국이나 일본의 농촌 사람들의 표정과도 닮은 부분이 많아 남이섬을 찾는 한국이나 일본의 관광객들에게도 인기가 높다고 한다.

This gallery houses a permanent collection of the works of Yu Qing Cheong(1944-)a well-known Chinese clay-doll artist. His striking works remind viewers of a simpler and more rustic time making him very popu ar among visitors from rural Korea and Japan. 

 

 

유리문을 열고 들어와서 첫번째로 보게되는 흙으로 빛은 작품들은 유리관에 보관되어 진열중이다.

온가족이 나들이 나왔다.

아이들의 목소리에서 엄마 사람이랑 똑 같다는 말이 나올 만큼 정말 닮았다.

 

 

엄마가 어릴적 사투리로 내게 했던 말중에 하나 두다리 높이 올리고 솔개떳다.

그 솔개란 무엇을 말하는 것이었을까? 궁금하다. 높이 새처럼 날아 올랐다는 말일까나~~

조각가의 손길에서 늦겨지는 조각품 엄마의 다리를 늘어져라 잡고 있는 아이의 모습, 아이의 엉덩이가 귀엽게 다가온다.

엄마발이 마치 항공모함처럼 느껴지고 아이의 안정적인 앉은 자세가 무척 귀엽고 머리속으로 상상되어지는 엄마의 모습..

 

 

 

조각가의 작품을 보고 있노라면 어릴적 자라오던 모습들이 스쳐지나가는 듯한 상상을 하게 한다.

아이때는 정말 다 이쁜 아가들 우리도 아가였고, 곧 태어날 아가도 아가다.

너무도 부러운, 너무도 너무도..

 

 

 

어릴적 조카들을 이렇게 데리고 놀았던 적이 있는데 특히 오빠딸 고모라고 부르는 내 조카새깽이들이..

지금은 다 자라서 같이 나이들어 간다.

 

 

 

겨울연가 촬영지라서 그런지 눈싸람작품이 여러종류로 만들어져 있다.

겨울연가는 2001년 첫 촬영을 하고 한류열풍을 몰고온 드라마로 남이섬을 전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된곳이기도 하다.

남이섬에 여행오는 이들에게 수채화같은 사랑으로 다가오게 만드는..

2013/05/23 - 한국형 몽마르뜨언덕이 있는 하나개해수욕장 천국의 문을 두드리던 아침풍경

 

 

 

작품의 모습을 들여다 보니, 나이들어 가슴 늘어진 엄마의 모습이 잘 표현되어있고, 아가와 엄마의 밀착성있는 교감이 늦겨졌다.

조카와 함께 지점토 경험을 했던 적이 있어 그런지 많이 흥미로웠다.

 

 

 

엄마등에 엎혀 자란 우리내들 자주는 아니더라도 엄마에게 전화 자주 드려야 겠다는 생각이 물씬나는 조각품들

 

 

귀여운 내새끼

아빠의 얼굴에 묻은 흐믓한 모습

 

무서운 듯 나이드신 할머니모습

 

 

 

 

 안에서 연신 셔터를 누르고 나왔다가 맞은 ISO 실수사진

 머리에 까마기 고기를 먹은건지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 작품속에 있다 나와선지 아무튼 나는 사진 실수를 했다.

 환화게 웃고 있는 엄마의 등에 세아이가 방긋 방긋 웃고있다.

 엄마도 신나고 아이도 신나고 무슨 좋은일이라도? 있는 거냐고 묻고 싶을 만큼 환한 표정이 묘사되었다.

 

 

다시 잘 담아본다.

초록의 물결속에 엄마와 아이가 환하게 웃고있는 모습

평화로움이 따로없다.

 

 

 

 

엄마에게 행복을 전달해 주려는 딸의 모습

엄마에게 사진찍는 법을 가르쳐주는 예쁜딸

작품에서 보는 거와 같이 우리는 변해가고 있다.

 

 

 

 

 

 

 

포근한 엄마품

하늘만큼 넓으신 부모님 마음

속이 다 타도록 괜찮다 좋다하시는 엄마 마음을 알기까지 40년이 훌쩍 넘었다.

 

 

 

 

 

좋은작품을 만나 둘러보며 행복원에서 행복한 미소를 지어보았다.

행복해 지고 싶다면 남이섬 위칭청행복원으로 작품세계를 돌아봄도 좋을것이다.

한주를 마무리 하는 금요일 멋진날 되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 남이섬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달전리144번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3.06.08 00:48

    비밀댓글입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영준 2013.06.08 12:11

    환상적인 남이섬에 꼭 가보고 싶군요
    앤과 더불어~~
    이참에 소개라도 어떻게 굽신굽신 ~.~

  3. addr | edit/del | reply 2013.06.10 23:42

    비밀댓글입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봉명동안방극장 2013.07.02 09:52 신고

    조각 작품들의 표정이 굉장히 좋네요^^
    저도 저런 표정을 짓고 살고 싶습니다.

    좋은 사진들 구경 잘 하고 가요^^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7.03 14:48 신고

      사람냄새가 나는 듯한 조각품이더라구요
      우리내 어머니 품과도 같은 남이섬 한번 둘러 보세요
      천천히 느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