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TECH | IM-A760S

 

물리치료를 일등 받고 올라온 옥상에는 바람소리 차소리, 경적소리 요란 스런 한주를 알린다.

작디 작은 물방울 사이로 비추는 도심속

저 물방울에 도시를 담을 수 없을까?

이리 저리 베가레이서 760S양을 움직여 봐도 안되는 실력

 

 

PANTECH | IM-A760S

 

 오늘도 어느 곳 어느 하늘 아래에서 서로 높이 오르려는 경쟁이 치열할텐대

오늘은 니들중 누가 먼저 하늘 향해 갈래

저요, 저요 저요 소리가 들리는 듯 하다.

PANTECH | IM-A760S

 

물방울 속에 비친 내 얼굴에서 지루해 죽겠어 라는 표정이 엮력하다

한달 동안은 참 좋았는데,

점점 날이갈 수록 좀이 쑤시는 아흑

몸안에서 용솟움치는 이 움직임을 우얄꺼나~

 

 

PANTECH | IM-A760S

 

비가 내린 후의 옥상은 참 싱그럽다.

어찌 되었건 누구에게나 오는 하루는 흘러간다.

어떻게 흘러가느냐가 중요한데

오늘 스타는 좋은걸~~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개미취라"는 이름을 가졌어요

국화과 속한 여러해살이풀. 높이는 1.5~2미터 정도이며,

뿌리잎 뭉쳐나고 줄기잎 어긋난다.

7~10월에 엷은 자주색 산방() 꽃차례 가지 핀다.

 어린잎 나물 식용되고 뿌리 한약재 쓰인다.

우리나라, 중국, 일본, 몽고 등지 분포한다.

학명 Aster tataricus이다.

비에 젖은 개미취를 담아 놓아요

 

 

PANTECH | IM-A760S

 

널찾느라 오전이 다가는데..

넌 누구?

갈색 나방

갈색 나비

수염달린 나비

이렇게 해서 찾았다.

너의 이름은

"줄점 팔랑나비"

 

 

PANTECH | IM-A760S

 

목명: 나비목(Lepidoptera)팔랑나비과(Hesperildae)

학명: Parnara quttata(Bremer et Grey)

분포: 아시아에 널리 분포된다.

크기: 날개 편 길이는 17-21mm정도 이다.

다른 말로 일자좀나비

팔랑나비과에 속한 곤충으로 몸길이 20m미터 정도이며, 앞날개의 길이 13-21mm이다. 몸 빛은 다갈색이고 날개의 앞면은 흑갈색이며 뒷면은 황갈색으로 앞날개에 여덟 개, 뒷나래에 네 개의 흰점이 줄지어 있다. 앞날개에서는 약간 반달 모양으로 7-8개가 줄지어 있고 뒷날개 가로로 4개가 한줄로 줄지어 있다. 암컷이 크고 날개의 흰 무늬가 발달한다. 한반도에는 광역 분포를 하는 종으롯 개체수는 많은 편이나 북동부 고산지대에서는 기록이 없다. 년2-3회 발생하고 5월 하순부터 11월에 걸쳐 나타나며, 특히 가을에 개화 식물에서 많은 개체가 관찰된다.
연 2-3회 발생하며 5-10월에 볼 수 있고, 애벌레느 벼의 해충이다. 유충으로 월동하며, 갈대 강아지풀 왕바랭이 등도 먹이로 먹는다.

낮은 산지에서 보통 볼 수 있는데 밭이나 길가에 많으며 한국, 일본, 타이완, 셀레베스섬, 중국 등지에 분포한다.(인터넷 검색 인용)

 

 PANTECH | IM-A760S

 

촉촉히 젖은 담장 넝쿨 사이로 나비들의 행진이다.

곤충들이 내는 소리의 목적은 이성을 유인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그래서 벌레소리를 사랑의 "세레나데라"고 부르기도 한다는데..

침 이슬 머금은 촉촉한 담장 넝쿨 사이에서 바람 소리와 함께 벌레의 울음 소리가 정겹게 다가온다.

 

PANTECH | IM-A760S

 

 

처음에는 어느집 개업을 장식한 발판으로 사용 되었을 "어서오십시오"

많은 사람들의 발자욱을 남겼을 여러분 어서오십시오가

그 어서오십시오가 폐허가 된 옥상 한켠에 찌그러져 있는 것일까??

아직도 멀쩡하고 쓸만한데

주인 잘 못 만나 고생하는 집기들이 여기 저기 나뒹굴고 있구나

그래서 부자가 되었다구

천만에 말씀 만만의 콩떡이지

그래서 힘들게 사는 거야

 

 

PANTECH | IM-A760S

 

그래

니말이 맞아 라고 해주는 듯이

세상을 다 가지 포스를 하고 있는 넌 또 누구뇨?

오전이 다가는데도 못 찾았다.

 

PANTECH | IM-A760S

오전이 지나고 오후 8시 12분 너의 정체를 알아냈다.

사마귀서 부터 시작해서, 머릿속에서 나오는 단어는 다 기록해서 검색해도 안나오던것이 방구벌레과가 아닐까 라는 생각에 노린재를 검색하니 니 모습이 나왔오.. 쿄쿄쿄쿄, 이렇게 배워 가는 거지뭐 자연의 신비로움이 이렇게 좋은 거였다구요~

유후~~

톱다리개미허리노린재

성충으로 월동하므로 아주 이른 봄부터 늦가을까지 볼 수 있고 9-10월에 발달해 날아다니는 개체들을 아주 흔히 볼 수 있는 종이다. 애벌레 기간은 20-28일 정도로 짧으며 어린 애벌레의 경우는 형태 및 동작 자체가 개미를 닮아 있다. 반면에 성충이 되어 날아다니는 모습은 벌과 흡사하다. 콩과작물 또는 과수에도 즙액을 빨아먹어 피해를 준다.

몸길이는 14 - 27 mm 이며, 색깔은 적갈색 내지 흑갈색이지만 개체에 변이가 심하여 갈색이나 구리빛 광택을 띠는 것도 있다. 암가슴등판은 사다리꼴이고 옆가장자리의 뒷모서리가 세모꼴로 뾰족하게 돌출하였다. 뒷다리 허벅지마디는 원총형으로 중앙부가 약간 두꺼우며, 안쪽으로 뾰족한 가시돌기가 줄지어 나 있다.한국(북부·중부·남부), 일본, 타이완에 분포한다. 학명은 Riptortus davatus Thunbeerg이다.

 

PANTECH | IM-A760S

 

처음에는 무척 좋았을 것 같았던 건물들이

세월의 흐름을 말해주듯 낡고 폐허로 되어가는 모습들이

5층 건물 아래로 내려다 보니 답답하게 다가온다.

좀 바쁘더라도 정리 할 것은 정리하자

언젠가 다시 쓸날을 기다리는 것인지

고물 장수 아저씨 주고 돈으로 환산해..

 

 

PANTECH | IM-A760S

 

9월의 마지막날은 맑으려나봐~

밝아오는 아침을 맞아 본다.

9월 안녕~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그냥 니가 청포도 이기를

너 익을 때 까지 내가 여기 있으면 안되는데 말이지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더 넓고 큰 것을 봐야 하는 내가 왜 이러고 있는 것인지

하루 하루가 참 빨리 가버리는 것이 아꿉다.

오늘 (Now)에 최선을 다해보자, 갈비뼈야 빨랑 붙어라~

9월의 마지막날을 장식하며, 포도가 익어가는 모습을 바라본다.

Have a good time~~!! 

 

PANTECH | IM-A760S

 

다시 태어난다. 단식의 힘


의지가 약해지고
용기가 나지 않을 때
단식을 실행해 보면 새로운 용기가 생기고
의지가 굳건해지는 수가 많다. 그리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고자 하거나 사업의 부진을 극복할
새로운 운영 방안을 구하려 할 때 단식으로써
희한한 아이디어가 솟아 나오고
발전적인 경영 방침이 나오게
되는 수가 많다.


- 임평모의《단식 이야기》중에서 -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캠핑이 재미나서 주말 내내 새로운곳을 찾아 떠났다.

수박한덩어리 사들고 떠난 여행길에 파주방향으로 달리던중 군 추레라를 보게 되었다.

월요일 부터 금요일까지 근무를 하고 나면 주말이 여지 없이 기다려진다.

가족들과 뭉칠생각에 함께 있다는 것이 좋다.

 

수박카빙을 해본다.

도구가 엉성한대도 1박2일을 파놓은 것에 감동의 도가니

서로 돌아가며 써보고 재미져서 웃었다.

육류를 싫어 하는 형부덕에 통마늘 굽고 양파링 만들고, 살얼음 동동 열무국수, 황태구이, 달백숙까지 조금씩 맛을 보았는데 포만감이 상당하다.

 

 수박카빙으로 1박 2일을 쓰고 페북에 올렸어요, 재미집니다. ㅎㅎ 전 이날 페북친구들에게 웃음을 선물했어요~~

 

 

PANTECH | IM-A760S

 

어두워 지기 전에 이곳의 경치를 담아 두었다.

숲사이로 계곡물이 흐르는 미니멀 장소에서는 새벽에 새소리를 들을 수 있다.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5-6인용 텐트를 3분에 OK 설치 끝을 하고 등을 달아 놓고 요리를 했다.

사실 점심시간이 훌쩍 넘어서 찰밥에 밥반주로 낮술막거리 마셔주었다.

 

" target=_blank>

 

PANTECH | IM-A760S

 

들어가는 입구에 배치된 놀이터에는 시원한 물소리와 아이들의 우렁찬 목소리가 들린다.

 

 

텐트를 3분만에 치고 계곡으로 내려갔다가 개구리를 만났다.

주홍빛 배에 점박이 독개구리란다.

 

 

 

밤나무 꽃향기가 좋은 매사캠핑장 이곳에는 자갈이 깔려 있다.

 

 

다양한 텐트모양에 눈이 번뜩여 지고 마치 집인것처럼 입구를 멋지게 치장한 솜씨를 보니 여성스러워 보였다.

 

 

아빠와 할아버지는 불을 짚히고 아이들은 비눗방울 놀이중 이것이 행복이지 무엇이 행복이랴~~

지상낙원이 따로 없어요~~

짐풀고 짐들고 가기는 어려워도 한번쯤 콧바람은 심신 단련으로 최고에요~^^

 

 

해가 뉘엿뉘엿 저녁시간이 다가옵니다.

굴뚝에서 연기는 안나는데 주변에서 킁킁대어 질 만큼 고기냄새가 풍겨요~

 

 

 

 

파라솔에 등을 달고 다른 분위기를 내봐요~~

하룻밤 텐트에서 별보며 나란히 누워 이야기 꽃을 피움이 좋습니다.

 

이른아침 설겆이 거리를 들고 이곳을 여러번 왔다 갔다 하는데 아이들이 재미나게 노는 모습을 보았어요

귀여운 악동들..

 

관리실 옆으로 세면대와 샤워실, 개수대가 있어서 좋았는데 분리수거 하는 곳이 뚝 떨어져 있어서 불편했네요~~

매점에는 과자 및 라면 생필품을 팔고 있습니다.

 

 

 

첫날밤을 욜심히 보내고 2일째~~아침

뿌옇게 낀 물안개를 보며 맞은 아침 숲속에서 울어주는 새소리에 반하고 무슨새일까 궁금한 아침

황태해장국으로 속을 달래주고 매사캠핑장을 떠나 동두천 다리밑으로 갔어요

이세상에서 제일 시원한 곳이 다리밑입니다.

돈주고 이곳 저곳 가보았지만 다리밑 만큼 좋은곳이 없더라는 요~

 

 

다리밑에서 보여주는 경치 물잠자리, 피래미 다슬기가 있는 동두천 다리밑이 참 좋습니다.

너럭바위에 상을 펴고 물속에 발을 담그고 의자에 앉아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맛있는 음식 만들어 대화를 합니다.

매사캠핑에서 지난 밤 만들어 먹은 닭백숙 다 먹고 육수가 남아서 갖은 야채를 넣어 죽을 만들어 먹었습니다.

형부의 친구분이 이곳에서 일을 하고 계셔서 뚫은 이곳이 참 좋아요~~

 

 

PANTECH | IM-A760S

 

물 맑고 다리 밑으로 졸졸졸 흐르는 물소리 들으며 발담그고 있음이 좋다.

 

 

 

물잠자리

잠자리목() 물잠자릿과() 속한 곤충. 몸길이 45밀리미터이고, 뒷날개 길이 33~40밀리미터이다. 몸빛 색이다. 수컷 날개 흑색인데 보랏빛 광채 나고, 암컷 날개 담갈색이다. 6월부터 7 상순 야산 개울에서 있으며 6~7 상순 나타난다. 우리나라, 중국, 일본 등지 널리 분포한다. 학명 Calopteryx japonica이다.

이곳에서는 물잠자리가 많이 서식하고 있어요 아이들 방학숙제로 곤충이 필요하면 이곳으로 오시면되겠다 싶습니다.

 

 

PANTECH | IM-A760S

수박을 디저트로 이곳에 계신분과 나눠 먹고 설겆이 거리들고 집으로 향합니다.

일요일이고 집으로 갈 일이 깝깝했지요~~

 

지역발전을 위해 양주골 초계탕 닭날개를 먹고 갑니다.

이곳은 저희 가족들 단골가게로 우렁쌈밥이 맛있어서 자주 가는 곳이랍니다.

음식은 동영상 속에 있어요~~

TEL: 031-867-2788

 

PANTECH | IM-A760S

미니멀존에 자리를 잡았다.
계곡과 가까이 있는 장소로 소형텐트를 치고 야영을 즐기는 곳이다.
단독으로 되어 있어 남 의식 하지 않아도 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포천시 이동면 | 메사캠핑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3.07.13 12:02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7.13 12:51 신고

      저희 그래서 3분 Ok 3분 철수로 샀어요~~
      먹는 거만 잘 만들어 먹고 잠자는 거야 거기서 거기~~
      속안에 매트와 침낭을 좋은걸로 했지요
      캠핑 너무 재미있어요
      휴일 쒼나게 보내세요 복날이니 건강 보양식 잘 챙겨드시구
      올여름 땀니 안나게 보내시구요 항상 감사합니다. ^^

  2. addr | edit/del | reply 2013.07.13 22:37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7.15 17:44 신고

      여행은 이렇게 하나 저렇게 하나
      좋은거 같아요..
      함께함이 행복이겠죠, 비가 많이 왔는데
      피해는 없으신가요? 이번한주도 즐거운날만 가득하세요 ^^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주리니 2013.07.17 06:34

    즐거움을 제대로 누리며 사는 것 같아요.
    저희도 요렇게 하고 싶더라구요. 휴양림 가서 나름대로 대자로 뻗어 하늘 바래기를 했어도 이렇게는 아녔던 듯...
    그래서 부럽사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