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과 친구들 카페를 가입후 처음 일박2일 여행을 했다.
카페 송년회겸여행후 일찍 귀가 길에 오른 다음날 2일째 바다도 못 보고 가야 하는 현실이 너무 싫어서 횐님을 졸라서 가까운 오이도로 여행길에 올랐다.
오이도역 집에 가기도 좋고, 근거리에 위치한 오이도역 방파제 위를 걷는 사람들의 모습에서 여유로운 삶의 향기가 느껴진날 지는 해를 보며 멋진 사진을 담아 본다.

 


 

 

오이도[烏耳島] 까마귀의 귀라는 재미있는 의미를 지닌 이곳은 육지와 연결된 섬이다.  일제 강점기인 1922년 군수용 소금의 채취를 위하여 제방으로 육지와 연결 된 이후 서해안의 이색적인 관광지로 자리 잡았다. 오이도와 대부도를 연결하는 12.7km 동양 최대 길이의 시화방조제 건설 이후 갯벌의 오염으로 사람들의 발길이 멀어졌으나 정화 공사를 마친 시화호와 방조제가 예전의 청정함을 되찾으며 맛과 경관을 즐기는 명소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20013년 개장한 대규모 종합어시장을 중심으로 하는 오이도의 먹거리는 서해 바다의 넓은 갯벌에서 채취한 조개구이와 바지락이 듬뿍 담긴 칼국수가 유명하며, 시화방조제 전망대와 기념관으로 연결되는 방조제 위의 도로는 막힘 없이 직선으로 연결되어 환상의 드라이브 코스로 바다위를 달리는 듯한 멋진 경관을 감상할 수 있으며, 자전거 전용도로도 있어 저녁노을에 비추는 자연적인 경치가 인상적이다.

선착장 인근의 갯벌체험과 바다를 물들이는 서해의 붉은 낙조는 오이도의 추억을 만드는 멋진 경치다.

 

 

 

일제 강점기인 1922년 군수용 소금의 채취를 위하여 제방으로 육지와 연결된 빨강등대길

식당으로 들어가기전 오이도의 명물 빨강등대를 먼발치에서 바라보았다.

 

 

 

이곳에 새겨진 이름 만큼이나 사랑들이 이루어 졌을까 의문이 들던 아침시간


 

 

시흥의 서쪽 해변에 위치한 오이도섬에는  젊은 연인들의 무수한 낙서들을 볼 수 있다.

 

 

 

 

시인님의 말처럼 한점 부끄럼 없게 살았어야 하는데
부끄럼은 있지만, 남은 생을 잘 살아 보자고 다짐하며
시 한 구절 한 구절을 읽어 내려가 본다.


 

일행들이 기다리고 있어서 더 많이 등대 앞으로 갈 수 없었지만
빨강등대 아래서서 높이 올려다 본 등대의 모습


 

먹는 즐거움도 좋지만 사진이 좋아서 그런지 보는 즐거움이 더 크게 다가온다.
집에 일찍 들어가면 야단 맞는 사람들의 모임이라는 주제로 페부기에서 웃고 떠든 시간
이것도 지나가리니


 

 

제방으로 쌓아서 육지로 연결된 길을 걷는 사람들
둘둘, 셋, 하나 걷는 모습도 다양하다.
내가 걸을때 남들에게 비춰지는 모습은 어떨까 상상을 해보는 시간이 된다.

 

 

 

 

 

 

횟집 창가에서 비춰지는 걷는 분들의 풍경이 한폭의 수채화처럼 다가온다.


 

제방위를 얼마나 주시를 했을까
사람들의 걷는 모습만 유심히 들여다 보았는데
지는 해가 떠오르며 멋진 풍경을 만들어 주었다.
사진찍는 사람과 아이와 엄마의 모습 포근한 한폭의 이미지다.

 

두다리로 걸으며 맞이하는 하루의 일상

2013/09/12 - 두다리 11번 버스로 운동삼아 걸어본 대사관로7길에서 녹사평역 버스정류까지

2013/06/26 - 나의 두다리는 11번 버스

 

한적한 겨울 타박 타박 걸으며
붉은 저녁노을이 타들어 가는 소리
사람들의 발자욱 소리가 낭만적이다.

 

오이도를 걷는 사람들 속에 삶에 향기를 맡아 본다.
중년의 여유로움
사진의 아름다움
두다리 11번 버스로 걸어보는 향기로운 날 오이도[烏耳島]에서..by. 하누리

 

오늘은 교육을 받으러 간답니다.
가는길 오는길에 들를께요, 고운하루 보내세요 ^^

 

 

오이도 정가네

경기 시흥시 정왕동 1973-17

TEL: 031-499-7228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시흥시 정왕3동 | 정가네조개구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행복한요리사 2013.12.10 10:43

    가끔씩 들르는 곳인데요~
    사진으로 보니 더 멋진곳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누리 2013.12.10 22:01

      요리사님 감사합니다.
      행복한 저녁시간 보내세요~^^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Car care 2013.12.10 10:54 신고

    역광 사진 너므 좋네요 잘보고 갑니다^^
    안구 정화 잘하고 갑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2013.12.10 10:55

    비밀댓글입니다

  5.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아쿠나 2013.12.10 11:05 신고

    경기도 오이도 여행을 알아보시는 분들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겠네요 ^^

  6.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주리니 2013.12.10 11:31

    천천히 걷다 해물칼국수와 조개구이 먹은게 단데...
    이렇게 해질녘까지 있다 여명을 찬찬히 느끼고 와도 좋겠네요.

  7.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SAS 2013.12.10 15:03 신고

    오이도 겨울바다는 이런 느낌이군요. 경북의 영덕과 비슷하긴 하지만 일몰 방향이 다른게 차이점일려나요.. ^^

  8.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요롱이+ 2013.12.10 17:29 신고

    경기도 오이도 여행하시려는 분들께서 읽어보시면 좋겠어요^^

  9.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별이~ 2013.12.11 00:03 신고

    사진도 멋지고, 오이도도 참 좋네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10.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Hansik's Drink 2013.12.11 09:04 신고

    다녀간답니다 ^^
    좋은 하루를 보내세요~

  1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짚시인생 2013.12.11 09:25

    오이도라~ 까마귀의 귀를 닮았나 봅니다.
    짚시도 저 제방으로 쌓아서 육지로 연결된 길을 함 걸어 보고 싶네요~~

  1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아쿠나 2013.12.11 10:50 신고

    오늘도 잘 보고가요 ^^

  1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저녁노을* 2013.12.11 19:04 신고

    오이도...

    멋진 풍경 잘 보고가요^^

  1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행복한요리사 2013.12.12 11:05

    잊지않고 들러주셔서 고맙습니다.
    눈소식이 있다더니 햇살이 곱네요... ^^

  15.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가나다라마ma 2013.12.12 11:45 신고

    역광 사진 정말 멋져요!!!
    당장 여행 떠나고 싶어지는 사진들이네요. ^^

  16.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12.12 15:47 신고

    빨강등대에 다녀오셨군요
    멋진 사진 즐감하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17.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류시화 2013.12.12 16:48 신고

    사진 잘보고 갑니다. ^^

    곱게 나왔는데요?

  18.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별이~ 2013.12.13 00:46 신고

    오늘 다시봐도 역시 멋진 사진이에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19.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가을사나이 2013.12.13 04:40 신고

    칼국수먹으러 간적이 있는데...
    간만에 보네요

  20.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우지기 2013.12.13 19:52 신고

    좋았겠네요. 저의 경우에는 근래엔 도무지 여유가 안생기네요 ㅜㅜ

  2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쑥부쟁이 2013.12.25 23:45

    제방둑 아래, 늘 아쉬움으로 지나던 길인데
    참 멋지게 담으셨네요.
    오이도 풍경 잘보고 갑니다.굿데이!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4.06.24 21:19 신고

      언니 갈비뼈 다친이래 카메라 들기가 힘들어 졌어요
      저기 저기 책상 밑 바닥에서 천대 받고 있네요 ㅡㅡ;;
      스마트한 지지배배로 하루 하루를 보내는 누리 너무 좋아라..
      오늘도 내일도 모래도 스마트한 세상 만들지어니..우쿠쿠

    • addr | edit/del BlogIcon 하누리 2014.12.24 21:53

      언니 언제 오셨어요
      감사합니다.

 휴일 남이섬으로 당일치기 여행을 떠났다.

 가장 인상깊었던 것이 흙으로 빛어내는 조각품

 사진을 좋아하다 보니 일행을 잃어버리고 혼자 살방거리다 만난 작품의 세계 이곳에서 난 한참을 머물렀다.

 중국어로는 위칭청행복원(于康成幸福圓)우리나라 한자어로는 우강성행복원 영어로는 Yu Qing Cheng Sculpture Gallery..

같은 의미일텐대 쓰여지는 글자에서 다른 냄새가 나는 듯 하다.

위칭청행복원은 남이섬으로 들어서는 숲길을 따라 아주 조금 올라 오다보면 한옥으로 된 듯하면서 중국풍이 물씬 풍기는 건물 유리문을 열고 들어가면 이곳의 내용이 설명되어 있고, 유리관안에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조각가 한분이 열심히 조각품을 만들고 계셔서 보게되었다.

중국의 대표적인 진흙인형예술가인 위칭청(于康成, 1944~)선생의 작품이 영구 전시된 곳으로, 대하기만 해도 저절로 미소를 띠게 하는 선생의 작품은 한국이나 일본의 농촌 사람들의 표정과도 닮은 부분이 많아 남이섬을 찾는 한국이나 일본의 관광객들에게도 인기가 높다고 한다.

This gallery houses a permanent collection of the works of Yu Qing Cheong(1944-)a well-known Chinese clay-doll artist. His striking works remind viewers of a simpler and more rustic time making him very popu ar among visitors from rural Korea and Japan. 

 

 

유리문을 열고 들어와서 첫번째로 보게되는 흙으로 빛은 작품들은 유리관에 보관되어 진열중이다.

온가족이 나들이 나왔다.

아이들의 목소리에서 엄마 사람이랑 똑 같다는 말이 나올 만큼 정말 닮았다.

 

 

엄마가 어릴적 사투리로 내게 했던 말중에 하나 두다리 높이 올리고 솔개떳다.

그 솔개란 무엇을 말하는 것이었을까? 궁금하다. 높이 새처럼 날아 올랐다는 말일까나~~

조각가의 손길에서 늦겨지는 조각품 엄마의 다리를 늘어져라 잡고 있는 아이의 모습, 아이의 엉덩이가 귀엽게 다가온다.

엄마발이 마치 항공모함처럼 느껴지고 아이의 안정적인 앉은 자세가 무척 귀엽고 머리속으로 상상되어지는 엄마의 모습..

 

 

 

조각가의 작품을 보고 있노라면 어릴적 자라오던 모습들이 스쳐지나가는 듯한 상상을 하게 한다.

아이때는 정말 다 이쁜 아가들 우리도 아가였고, 곧 태어날 아가도 아가다.

너무도 부러운, 너무도 너무도..

 

 

 

어릴적 조카들을 이렇게 데리고 놀았던 적이 있는데 특히 오빠딸 고모라고 부르는 내 조카새깽이들이..

지금은 다 자라서 같이 나이들어 간다.

 

 

 

겨울연가 촬영지라서 그런지 눈싸람작품이 여러종류로 만들어져 있다.

겨울연가는 2001년 첫 촬영을 하고 한류열풍을 몰고온 드라마로 남이섬을 전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된곳이기도 하다.

남이섬에 여행오는 이들에게 수채화같은 사랑으로 다가오게 만드는..

2013/05/23 - 한국형 몽마르뜨언덕이 있는 하나개해수욕장 천국의 문을 두드리던 아침풍경

 

 

 

작품의 모습을 들여다 보니, 나이들어 가슴 늘어진 엄마의 모습이 잘 표현되어있고, 아가와 엄마의 밀착성있는 교감이 늦겨졌다.

조카와 함께 지점토 경험을 했던 적이 있어 그런지 많이 흥미로웠다.

 

 

 

엄마등에 엎혀 자란 우리내들 자주는 아니더라도 엄마에게 전화 자주 드려야 겠다는 생각이 물씬나는 조각품들

 

 

귀여운 내새끼

아빠의 얼굴에 묻은 흐믓한 모습

 

무서운 듯 나이드신 할머니모습

 

 

 

 

 안에서 연신 셔터를 누르고 나왔다가 맞은 ISO 실수사진

 머리에 까마기 고기를 먹은건지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 작품속에 있다 나와선지 아무튼 나는 사진 실수를 했다.

 환화게 웃고 있는 엄마의 등에 세아이가 방긋 방긋 웃고있다.

 엄마도 신나고 아이도 신나고 무슨 좋은일이라도? 있는 거냐고 묻고 싶을 만큼 환한 표정이 묘사되었다.

 

 

다시 잘 담아본다.

초록의 물결속에 엄마와 아이가 환하게 웃고있는 모습

평화로움이 따로없다.

 

 

 

 

엄마에게 행복을 전달해 주려는 딸의 모습

엄마에게 사진찍는 법을 가르쳐주는 예쁜딸

작품에서 보는 거와 같이 우리는 변해가고 있다.

 

 

 

 

 

 

 

포근한 엄마품

하늘만큼 넓으신 부모님 마음

속이 다 타도록 괜찮다 좋다하시는 엄마 마음을 알기까지 40년이 훌쩍 넘었다.

 

 

 

 

 

좋은작품을 만나 둘러보며 행복원에서 행복한 미소를 지어보았다.

행복해 지고 싶다면 남이섬 위칭청행복원으로 작품세계를 돌아봄도 좋을것이다.

한주를 마무리 하는 금요일 멋진날 되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 남이섬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달전리144번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3.06.08 00:48

    비밀댓글입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영준 2013.06.08 12:11

    환상적인 남이섬에 꼭 가보고 싶군요
    앤과 더불어~~
    이참에 소개라도 어떻게 굽신굽신 ~.~

  3. addr | edit/del | reply 2013.06.10 23:42

    비밀댓글입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봉명동안방극장 2013.07.02 09:52 신고

    조각 작품들의 표정이 굉장히 좋네요^^
    저도 저런 표정을 짓고 살고 싶습니다.

    좋은 사진들 구경 잘 하고 가요^^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7.03 14:48 신고

      사람냄새가 나는 듯한 조각품이더라구요
      우리내 어머니 품과도 같은 남이섬 한번 둘러 보세요
      천천히 느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