쾌청한 가을날 친구와 마로니에 공원에서 맘껏 뛰놀며 마흔여섯을 기념하는 기쁜우리 젊은 날을 만들고 연극 "러브스토리"를 관람했습니다.
데쎄랄에 가둔 10월의 어느 멋진날에..
http://kko.to/qqcwsfJ8k  요즘 카뮤직에 빠져 살아요, 저 아시는 분은 이곳으로~♡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천상병 시인처럼 이땅에서의 삶을 소풍가는 아이처럼 살고싶다 라고 외쳤더니 그렇게 되는 것 같은 선물같은 하루하루네요~~
초대로 친구랑 만드는 소중한하루~♡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이 연극은 노인성 치매의 작품으로 노인성치매에 관한 그 어떠한 의료인의 말보다도 한 권의 책으로 강렬한 메시지를 줍니다.
어차피 겪어야 할 인생의 과정 속에서 혹여 치매의 예방이 어렵다면 어떻게 극복해 나가야 할 것인가에 대해서도 방향을 제시해 주는 듯 했어요..

연극 "러브스토리"는 참으로 가슴 따뜻한 연극으로 제가본 "친정엄마와 2박3일"담으로 감동이었고,우리네 부모님의 보편적 삶의 여정과도 같은 노인성치매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더욱 가슴에 와닿는 내용들이었습니다.배우 한인수(박수일)가 역을 맡았으며, 늘상 방송에서 보았던 빼어난 연기를 선보였던 김민정이 그의 아내 (김순애)를 맡아 치매노인 역을 했습니다.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저는 평범한 사람입니다. 
평범한 사람이지만 지극히 한 사람을 사랑했으니, 그거면 충분히 행복합니다.
”연극의 첫 대사는 이렇게 시작된다.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젊은 시절 우연히 만나 사랑을 키워 간 수일과 순애, 부족함 없이 자란, 누가 봐도 모든 것을 갖춘 순애와 그에 비해 아무것도 없는 수일, 청춘 남녀가 부모님의 반대를 무릅쓰고 
사랑하지만 세월이 흘러 결국 둘은 결혼을 하지만 늙은 아내는 치매를 앓게 되고, 남편을 알아보지 못하는 부인을 끝까지 지키는 사랑~♡



노년의 쓸쓸함 속에서도 두사람의 사랑은 변함이 없다.치매를 앓고 있던 부인이 드디어 남편을 알아보며 과거 행복했던 기억을 떠올리지만 그것도 잠시~~
부인은 또다시 과거를 잊어 버린채 남편을 알아보지 못하게 되는 스토리 잔잔한 첫사랑 그리고 추억그리고 Lp판으로 들었던 귀에 익은 음악들이 흘러나오고,
Plaisir D'Amour - Nana Mouskouri
https://youtu.be/9jCIqEcvod8
주연보다는 조연의 연기력은 눈치봄도 없이 박장대소 미소 바이러스되어 극장안을 가득메우고 아내의 기억을 되찾아 주고 싶은 남편의 끊임없는 노력에 감동으로 울다가 웃다가 그렇게 90분은 훌쩍 지나갑니다.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우리가 지나온 시간을 기억하나요?
항상 당신은 내인생의 주인공이었어요~

나는 당신을 사랑하는 바보입니다.

제목: 바보
그대를 사랑하기에 나는 점점 바보가 되어갑니다.
그대를 위해서 바보가 되는 것이 즐겁습니다.
그대만을 기다리는 나는 한 그루 나무가 되고 싶습니다.
한 여름 태양을 막아주는 그늘이 되어주고 
비바람이 몰아 쳐도 
그대를 안아 주고 싶습니다.
저는 바보입니다. 
그녀밖에 모르는 바보입니다.
하지만 저는 지금 이대로가 좋습니다.
그대를 사랑하는 마음이 너무도 간절 하기 때문입니다...........

바보시를 읊으며 흘러나오는 웨딩케익 노래가 듣기 좋은 10월 1일 첫날이었습니다.
https://youtu.be/vWut6o1nR5M
이가을에 꼭 보시면 가족간의 감동의 물결이 느껴질 연극입니다.

연극 '2015 러브스토리'는 10월 18일까지 대학로 한성아트홀(1관)에서 열리며, 인터파크를 통해 문화체육관광부 지원의 1+1 티켓을 
이용하면 반 값의 가격으로 공연관람이 가능하다네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인을 통해 초대를 받아 아는 동생과 둘이서 열린음악회로 12월을 멋지게 장식

열린마음으로 열린음악회 관람을 했다.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무대에 서신 황수경씨는 진짜로 아름다우셨다.
모 중학교 동창회분들 틈에서도 아름다웠던 그녀모습을 담아보다.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바비킴 & 손승현의 듀엣곡으로 Stevie wonder: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는 환상의 하모니였다.

원곡듣기 Stevie Wonder :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
http://youtu.be/Jp7G5wF9uU0
손승현氏 의 가창력있는 파워플한 매력을 느낀 난너를 사랑해..


바비킴氏 가 아버지 김영근씨와 출연하여 what a wonderful world 바비킴& 김영근: http://youtu.be/O_-HzenuukQ 모습을 보여 주었는데 감동적이었다.

천상의 목소리를 가진 성악가 "강혜명" 氏 의 무대는 온몸에 전율이 느껴졌고,

가수생활 "55주년"을 맞은 "윤항기"氏
가 부른 곡 "친구야"를 따라부르며 아이들 키우느라 바쁜 내 친구들을 떠올려 보고, 30년 만에 신곡 "걱정을 말아요" 내셨다고 앵콜곡으로 불러 주셨는데, 가사를 들으니 아무런 근심 걱정이 없는듯이 사라지는 느낌을 받을 만큼 속이 후련해 짐을 느꼈다.

걱정을 말아요/윤항기 가수
윤항기 - 걱정을 말아요: http://youtu.be/r-PiFszyv4k

걱정을 말아요 염려를 말아요
할수있어요 걱정을 말아요
세상사는 동안에 어려움이 있어도
눈물은 흘리지 말아요

삶의 무거운 짐은 누구라도 있어요
아파하고 슬퍼도 말아요
지나간 시간들은 잊어버려요
잊으려면 못잊을게 없는데
걱정을 말아요 염려를 말아요
할수있어요 걱정을말아요
걱정을 말아요 염려를 말아요
할수있어요 걱정을말아요

걱정해서 된다면 끝까지 하겠지만
이또한 나의 삶인데
포기하지말아요 후회하지말아요
바람처럼 지나갈 시간들
인생에 정답이란 없는 거예요
이제부터 다시 시작해봐요

*걱정을 말아요 염려를 말아요
할수 있어요 걱정을 말아요


태진아氏 와 윤향기氏 가 함께부른 동반자를 따라불러보고, 새 앨범 "사랑타령"을 들었다.

사랑타령은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힘들고 슬픈 현실을 대변하는 듯한 가사말로 태진아氏 특유의 허스키한 목소리로 애절함이 느껴졌다

마마무 피아노맨의 발랄하고 톡톡튀는 가창력있는 노래로 흥을 돋구워 주었고,

인순이씨 무대 "딸에게" 딸에게 - 인순이: http://youtu.be/UOZLrOl4GwM를 들으며 감동의 눈물을 흘리셨다.

엄마가 되고 보니 이해하게 된, 어머니의 모습들이 있었을 것 같다.

마지막으로 마마무와 인순이의 앵콜 무대로 음악회는 끝이났다.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SAMSUNG | SM-N900K | Normal program




언제나 들어도 좋은 음악회 12월 28일 KBS1TV 에서 6시30분에 방송될 화려했던 열린음악회 마지막 방송분을 기다려본다.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냉정한 당신이라

 썼다가 지우고

 얼음같은 당신이라

 썼다가 지우고

 불같은 당신이라

 썼다가 지우고

 무심한 당신이라

 썼다가 지우고

 징그러운 당신이라

 썼다가 지우고

 아니야, 부드러운 당신이라

 썼다가 지우고

 그윽한 당신이라

 썼다가 지우고

 샘솟는 기쁨같은 당신이라

 썼다가 지우고

 아니야 아니야

 사랑하고 사랑하고 사랑하는 당신이라 썼다가

 이 세상 지울 수 없는 얼굴 있음을 알았습니다.

 고정희/지울수 없는 얼굴

 

  " 당신이 계시기에

    내가 있습니다.

    사랑해요"

 

  - 팔불출/ 김준호

 

이글을 읽으면서 남편얼굴이 떠오른다.

무언가에 빠지면 그것이 끝이 날때 까지 하는 집념들...

그래도 같이 할수 있는 운동이기에 좋은거 같다.

 

두분 사랑이 오래 갈 수 있도록 마음속으로 기도 드려 봅니다.

카페에서 글을 보았습니다.

담아 올수 있는 방법이 없어 하나 하나 손꾸락으로 옮겨 보아요..

같은 삶의 길을 걸어 가고 있음에 공감했답니다. ^^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