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집

어머니의 장독간을 갔다가 먼발치에서 빛을 보았다.

아무도 들락 날락 하지 않는 곳

고양이 집 짓고 새들의 서식처인 그곳 항아리 장독대

지난해 군고구마 구워먹고

커다란 솥에 맛난 요리 많이도 해먹었는데

겨울내내 천덕꾸러기 마냥 방치하고 있는 커다란 솥

그 솥 밑에서 환한 빛이 나를 반기고 있었다.

어여와..

빨리와

내게 손짓이라도 하는 듯

내손에 들린 스마트양이

널 향해 손을 뻗었지

그래

참 멋지다

니가 불을 만들었어

장작이가 활활 타오르는 듯

솥에서 김이 모락 모락 날것만 같은 시골풍경속

PANTECH | IM-A760S

 

강렬한 빛으로 만들어진 따뜻한 불

어 그래 붙었다..

 

 

PANTECH | IM-A760S

 

활활활..

 맛나게 만들어 주야돼

 

PANTECH | IM-A760S

 

보글 보글 끓는 소리가 들려

 

PANTECH | IM-A760S

솥에선 사랑향기 듬뿍나는 맛있는 향기가 솔솔..

 

PANTECH | IM-A760S

요리는 다 되고 불은 점점 꺼져 가고

가족들이 올시간 함박 웃음 꽃을 피우누나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가을사나이 2013.03.13 10:08 신고

    빛이 만들어낸 불구경 잘하고갑니다.
    즐거운 하루보내세요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주리니 2013.03.13 11:01

    이렇게 군불 지펴 밥을 짓는게 무척 맛있었는데...
    불 앞에 앉아 있으면 배부분이 따스해 참 좋았던 기억이 나요.
    그래서 좋습니다. 마음이 편안해져서요.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3.13 11:49 신고

      그 맛을 아시는 구나
      시댁이 시골이신 분들은 공감 할 것 같아요
      당차고 이쁜 주리니님 행복한 하루 보내시고 맛점하세요 ^^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크리미 2013.03.13 12:22

    저런 풍경 볼 때마다 정말 정스러움이 느껴지도
    저런 불위에 지은 밥이나 국등은 먹어보지 않아도 그 맛이 느껴지곤 합니다 .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요롱이+ 2013.03.13 13:03 신고

    덕분에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좋은날 되시기 바랍니다!

  5. addr | edit/del | reply 2013.03.14 00:27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3.14 09:04 신고

      아고 부끄러버라..
      오늘은 점검날이라 아침부터 바쁘네요..
      힘나는 하루 보내세요^^

  6.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어듀이트 2013.03.14 11:05 신고

    왠지 신기한거 같애요..ㅎ
    빛이 만들어낸 불..
    제목도 멋진.ㅎ

  7.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단버리 2013.03.14 12:16 신고

    잘보고 갑니다^^
    행복하고 즐건 하루 되시길 바래요~

 시댁을 가기 위해 나왔던 영등포역 기차역에는 많은 사람들로 북쩍 거렸다.

다들 어디를 가시나? 나와 같은 곳을 가는 사람도 있을까? 괜시리 궁금했던 휴일 토요일 낮 1시경 일행을 만나기 위해 돌아 다니다 영등포백화점에서 맛있는 우주선 모양의 호두과자를 구입했다.

1개 500원 하는 것이 주먹데기 만했다. 그런데 맛있다.

아메리카노 커피한잔과 사진작가님이 주신 시집 읽고 또 읽어도 좋은 내용들이 그득한 시집한권 닳고 닳을때까지 머리속에 심어 줘야지..

PANTECH | IM-A760S

 

젊은 시절이 지나 처음 책을 선물로 받았다. 시집한권 것도 블로거라는 매개체를 통해서 이웃님이신 사진작가님이 보내주신 시집한권

그리고 늘 좋은 말로 살아 가는 방법을 일깨워 주시는 분..

우주비행선 모양의 호두과자를 한입 배어물고 인증샷 담아보았다.

 

 

PANTECH | IM-A760S

 

기차를 타고 도착한 곳은 시댁

어머니를 모시고 형님내 집으로 향해서 왔다.

오래되고 낡은 집을 탈피 새로운 보금자리로 이사를 하신 형님 내외분을 축하해 드리기 위해 칠남매가 모였다.

옹기 종기 모여 앉았건만 참 넓다라는 생각이 들어 갔다.

창문으로 보이는 겨울경치가 아름답게 보이고, 7남매 모두 모여 수다수럽게 왁자지껄 떠들어 본다.

고생뒤에 낙이 온다는 말은 믿지 않았는데, 정말 50이 넘어 60을 바라보는 나이가 되고 보니 이렇듯 집한채가 생기고 자식들은 다 자라서 부모품을 떠나 한 가정을 이루고, 또한 밑으로 줄줄이 생겨나는 새깽이들, 그들과 함께 하노라니 나는 어느새 할머니가 되어 간다.

가족이란 그런거다, 있는 사람이 없는 사람을 도와주고, 둘째형님내외가 큰형님 댁에 소한마리 잡아서 보내주고, 형만한 아우가 없다고 서로 도우며 살아감이 진실한 가정이 아니겠나..

앞으로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래본다.

올겨울 참 힘들고 사는게 뭔가라는 의문이 들기 일쑤 였는데, 또 다른 즐거움이 가족들에게 전달된다.

해피바이러스 빵빵..♡

 

 

PANTECH | IM-A760S

 

둘째형님이 만들어온 흑두부, 단단한게 두부전골에 넣어 먹으면 맛나겠다.

부드럽고 고소하고 잘 풀리지 않는 어머니 왜 저는 한모 안주셨세요? 둘째내만 주고 흥치..살짜기 삐침

 

PANTECH | IM-A760S

 

 육사시미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한우라치믄 사시미 만큼 맛난 것이 없다.

시 고모부가 잡아주신 소한마리로 칠남매 입이 귀에 걸렸다.

몸보신은 가족패밀리와..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굴뚝에서 연기나는 집이 너무 좋다.

다 쓰러져 간들 어떠니 둘이 마음만 맞는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

시골의 전형적인 풍경이 아름답다.

하늘에선 펑펑 눈이 내리고 주말은 흘러간다.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밖같공기와 안에공기의 만남으로 창문엔 물기가 흘럿다.

살짜기 지워지는 물방울속으로 밖같세상이 들여다 보였다.

참말로 멋지구먼, 이런걸 보지 못하는 사람은 어떤것을 보고 살까? 내눈은 이상해요 자꾸만 남들이 안보는 것들이 보여요

해태델리 이상한 눈..

 

 

PANTECH | IM-A760S

 

함박눈이 펑펑 하늘에서 쏟아졌다.

시골집에 앞으로 좋은일만 일어 나려나, 왜 결혼전날 눈이 와서 그치면 행복하게 잘 산대자나, 앙 그리고 이사가기 전날 눈이나 비가 와도 잘산다고 하던데, 부자 되시길 마음속으로 빌어요..

고모부 빨리 쾌차 하셔서 달달하고 맛있는 메론 들고 등산가고 싶습니다. 메론 맛 보여준다꼬 이웃들에게 약속 했는데, 빨리 낳으시길 간절히 기도해요, 본이 아니게 거짓말 쟁이 되었다구요 ㅎㅋ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시골에는 아까운 것이 한두개가 아니야, 일손이 딸려서 말라 비틀어진 먹거리들, 우리가 사먹을라 치면 비싼데 너덜 너덜 말라 가고 있다.

가족이라면, 놀러만 갈 것이 아니라, 주위를 둘러 보고 내 가족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올 한해는 그래 했으면 좋겠다.

 

 

PANTECH | IM-A760S

 

뭐?

뭐라고

나도 개띠야..

눈이 와서 좋지

나도 동감

시베리안 허스키 짝퉁 멍뭉이..

 

PANTECH | IM-A760S

 

하얀백구 흰둥이의 눈망울이 반짝반짝 빛이나고, 시골집은 곧 부셔질 것이다.

새집으로 이사갈 마음의 준비는 되었느뇨?

너무 이뽀..

사랑스러운 흰둥이

 

 

PANTECH | IM-A760S

 

시집을 보내놓고도 항상 걱정인 자식이 집을 짓고 살게 되었다.

어머니는 기쁘셨을까?

 

PANTECH | IM-A760S

 

그냥 내놓기만 해도 냉장고가 되는 장독대에는 하얀 눈이 소복히 쌓였다.

갖 꺼낸 김장김치가 이가 시릴 만큼 맛있었는데, 어머니가 바리 바리 싸주셔서 가지고 서울로 간다.

 

 

PANTECH | IM-A760S

 

고마움의 답례로 큰형님이 싸주신 곶감 살얼음이 살짜기 얼려 시원하니 맛났다.

7남매 모두 건강하게 100살까지 살아야지..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어머니의 집은 며느리 들의 곡식창고

 

시골집에서의 주말이 흐르고

서울로 올라오려는 길 어머니가 무언가를 바쁘게 옳아 매고 계셨다.

무엇을 주시려구요, 얘야 쌀떡 불려놨는데 가져갈래..?

검정콩은?

없는 거 있거들랑 챙겨가라

싫다고 말을 않하는 며느리 들은 봉투 봉투 열렸네 바리 바리 싸들고 박스속에 챙겨 담는다

마치 장을 봐서 담는 것 처럼

채워 주지는 못하고 싸들고 오는 며느리 셋..

가장 탐이나는 것은 김치

엄니표 김치가 이세상에서 제일 맛있어요..

입안에서는 온갖 사탕발림 말이 쏟아진다.

너무 좋은 어머니는 통을 바리 바리 꺼내놓고 맘에 드는 걸 골라 잡으란다.

 

그러므로 해서 어머니 주머니속에 들어 가는 쌈지돈..

그 돈으로 또 김치를 담그시고 우린 그것을 또 반복해서 가져다 먹는다.

소일거리를 지어 주고 또 행여나 이제나 오나 저제나 오나 기다리실 어머니

어머니 곡식창고는 텅비어도 한달뒤면 다시 꽉꽉찬다.

서로 채워주고 채워가는 삶속에서 나눔이라는 사랑을 배워간다.

어머니가 계셔서 너무 좋은 며느리 셋..

구정에 만나요^^

 

PANTECH | IM-A760S

시골집을 달려 예당저수지를 보게 되었다.

달리는 차안에서 연속촬영모드로 잡아낸 예당저수지 풍경을 페북에 올렸다.

텐트치고 얼음낚시 하시는 분들의 풍경이 내눈에 포착..

나도 해보고 싶다.

마음속에는 남편이 없이 홀로 시누와 이물없는 시누남편과 함께하고 돌아가는 길이 쓸쓸했다.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3.01.28 15:12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1.29 09:35 신고

      시골경치는 언제나 봐도 좋은거 같아요..
      오늘 하루도 즐겁고 편안한 시간 되세요 ^^

  2. addr | edit/del | reply 2013.01.28 16:20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1.29 09:29 신고

      바지런 하시네요, 언제나 좋은말씀 감사합니다.
      화요일 화사한 하루 보내세요 ^^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어듀이트 2013.01.28 17:20 신고

    좋은글 좋은사진 잘 읽고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어듀이트 2013.01.29 11:31 신고

    행복한 일만 가득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5.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단버리 2013.01.30 10:54 신고

    잘보고 갑니다^^
    즐건 하루 되시길 바래요~

  6.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한석규 2013.01.30 12:01 신고

    흑두부와 육사시미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저희 동네에 육사시미 맛있게 하는 집이 있는 데 간만에 가고 싶네요^^
    눈으로 잘 먹고 갑니다^^ ㅎㅎ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1.30 13:16 신고

      으흐흐 먹어줘야 그집도 장사 잘되서 살아남죠
      좋은 생각 이십니다.
      오늘 하루도 신바람 나게 보내셔요 ^^

  7.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어듀이트 2013.01.30 15:13 신고

    행복한 일만 가득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8.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요롱이+ 2013.01.30 19:10 신고

    육사시미 저도 너무 맛보고 싶은걸요 ㅎ
    좌우간 너무 잘 보고 갑니다^^

  9.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혜 천 2013.01.30 19:24 신고

    바람흔적이 혜천이라는 이름으로 티스토리로 문열 다시열었습니다.
    명절 시골행은 힘들지만 그러나 한번씩 가는 시골길은 늘 좋아 보입니다.
    자주 들릴께요.

  10.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01.30 19:44 신고

    호두과자가 우주선 같이 보이세요 ?
    재미있는 표현이네요
    정겨운 시골풍경과 시어머님의 인심을 느끼고 갑니다. ^^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1.31 10:30 신고

      드래곤님 1월 한달도 마무리날이네요,
      행복한 마무리 하시고, 오늘 하루도 힘차게 보내세요^^

  1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어듀이트 2013.01.31 11:24 신고

    행복한 일만 가득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1.31 12:28 신고

      계속 똑 같은 인사를 하시니, 내가 불행한가 라는 생각이 드네요..
      저 행복한 사람입니다.
      자유롭고, 마음대로 구속 받지 않고 훨훨 날을수 있는 ..
      어듀이트님도 행복한 일만 가득하세요 ^^

  1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단버리 2013.01.31 13:40 신고

    오늘도 행복하고 즐건 하루 되시길 바래요^^

  13. addr | edit/del | reply 모닝뷰 2013.02.01 16:50

    요즘 보기 드문 훈훈한 가족의 모습이네요.
    자식들도 며느리들도 다 훌륭하네요.
    요즘 형제들도 돈 때문에 싸우는 사람 많은데
    많은 분들이 이렇게 살면 세상도 더 행복해 보일 것 같네요.
    사진 한장한장 다 소중하고 아름답네요.
    사랑과 행복이 담겨있어서....^^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2.04 11:38 신고

      재산때문에 싸우시는 분들 많이 봤어요
      많지는 않지만 나눔을 배우며 살아가는것이 좋으네요
      주말 잘 보내셨지요~~
      가족들과 산행도 하고 스파도 하고 그래 보냈어요
      입춘인데, 폭설로 출근길 마비..
      한주도 기분좋은날 되세요 ^^

  1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어듀이트 2013.02.03 12:22 신고

    행복한 일만 가득한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15.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주리니 2013.02.04 11:03

    멋진 집을 떡하니 지어 놓고... 이렇게 형제들 맞아 웃음꽃 피우니 얼마나 좋아요.
    흑두부.. 단단하니 정말 보드랍고 담백하겠당, 그냥 주세요 하고 챙겨오시징~~~
    이렇게 퍼다 주고 챙겨주는 마음이 어머니들 마음이지요. 저는 시어머니가 살아계셨어도 중풍과 치매를 앓으셔서...
    이런 살가움을 느끼지 못한답니다. 게다가 친정은 멀다는 핑게로 잘 내려가지 않아 더 쓸쓸한 마음이 들구요...

    하지만 돌아오는 길에 느꼈을 쓸쓸함은... 지금의 저랑 비슷한 느낌이지 않을까 싶네요.
    눈이 많이 왔어요, 건강부터 챙기세요...

  16.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아레아디 2013.02.04 12:01 신고

    좋은 사진 잘 보고 갑니다~
    즐건 하루 되시길 바래요~

휴일 시골집으로 내려갔다.

하룻밤을 묵고 다음날 어설픈 40대 농부가족 마늘농사 짓기위해 나섰다가 우연히 사물놀이 이광수 민족음악원을 보게 되었다.

동서와 서방님과 걸어본 민족음악원 운동장.. 탁트인 전망이 가슴이 빵 하고 뚫리듯 좋았다.

아름답고, 고즈넉한 시골 풍경에 반했다.

PANTECH | IM-A760S

 

민족음악원을 들어가는 길은, 버스로는 끝까지 들어갈 수 없을 정도로 도로 폭이 좁고 불편한 점이 있으나,  주변에 펼쳐지는 풍경은 충남 예산의 농촌 풍경 그대로여서 정겹기가 그지 없습니다.

승용차 한대 간신히 지나는 길목에는 가을 수확 한창인 무를 수확하시는 아주머니도 볼 수 있었다.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가을 걷이 무수확 하시는 아주머니 농촌 풍경

무청이 싱싱하니 맛나 보이네요..

아주머니를 뒤로 하고 밑으로 내려오다 만난 민족 음악원

PANTECH | IM-A760S

 

http://www.samulnori.com 민족음악원 바로가기

이광수는 꽹과리의 명인으로 유명하신 분이다. 우연히 이곳을 거닐다 민족음악원을 보게 되었다.

음악 수업은 보지 못했지만, 주변 경치를 돌며, 학원의 모습을 둘러 볼 수 있었다.

충남 예산군 오가면 양막리 71-5 (사)민족음악원 예산학습당

꽹과리, 징, 북, 장고만을 심금을울리는 사물놀이가 처음 시작 된 것은 약 30년 전인 1978년, 공간사랑 소극장에서 이광수, 김용태, 최종실, 김덕수등 4명의 나마당패 후예들이 전통과 현대의 음악을 접목시키려는 것으로부터 시작 되었다고 한다.

이광수는 한국을 대표하는 사물놀이의 창시자라고 할 수 있다. 사물놀이는 보통 꽹과리를 번개, 징을 바람, 장고를 비, 북을 구름에 비유하는데 이광수는 북, 장고 징등에 달통한 괭쇠로 그의 소리는 마음을 파고드는 음률이 전해져 한번 들은 사람은 잊을 수가 없다고 한다.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족구를 해도 될만큼의 넓다란 운동장에는 가을의 경치가 멋스럽게 눈에 들어왔다.

PANTECH | IM-A760S

 

여름에 쉬어 가기좋을 법한 정자도 눈에 들어왔다.

가을의 쓸쓸함으로 자리 잡고 있는 정자모습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처음에는 멋진 조각품이었을 텐대

천덕구러기 마냥 한쪽 귀퉁이에서 멋진 모습을 드러 내고 있었다.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내 키보다 높았던 건물을 꼬드발을 들고 카메라를 높이 들어 담았는데, 그래도 제법 잘 담아진듯 하다.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http://blog.naver.com/jenoviak/60087874286 사물놀이이광수의 민족음악원 체험

http://blog.daum.net/jhmost/17345429 사물놀이 이광수의 민족음악원 체험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휴일날 가족들과 돌아본 산책코스로 굿 너무 좋았다.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PANTECH | IM-A760S

시골풍경이 물씬 나는 양막리에는 사물놀이 이광수님의 민족음악원이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예산군 오가면 | 민족음악원예산학습당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