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에 무게 ... 출근길에.. 

 

 

 
"너. 정말 힘들었구나..."


일순 침묵이 흐른다.
"너, 정말 힘들었구나...
네 이야기를 들어줄 사람이
아무도 없었어. 그렇지?
처음엔 들어주기를 갈망하다가
이젠 지쳐서 화가 난 거구나.
그러니 그동안 얼마나 힘들었니?"
자녀는 잘못을 저지르며 배우고
부모는 그것을 용서하며 배운다.


- 김영아의《십대라는 이름의 외계인》 중에서 -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