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를 기다리며 해본 뽑기, 달고나가 없어서 아쉬웠다.

 

잘만들어 졌다..

옛날처럼 이거 뽑으면 하나 더 줘요 라고 웃으게 소리를 해보았다.

옛날이나 그랬죠 주인왈//

그러게 물어본 내가 바보지~

어릴적 뽑아 먹었던 뽑기의 모양이 여러가지

 

 

 

집에 하나쯤 있었던 못난이 인형

 

인형놀이 딱지..

나는 참 인형놀이보다 딱지치기 구슬치기 땅따먹기 하고 놀았는데..

 

 

 

무지 더웠던 오늘  도자기 볼에 물을 넣어 띄워 놓은 꽃잎이 시원해 보였다.

이엿가락 한번쯤 해보았을 법한..ㅎㅎ

탁 짤라서 구멍이 크면 이기는거~~ 어릴적 많이 했드랬는대..

 

 

 

엿 만원어치 팔아드렸더니 너무 좋아하시는 주인아주머니~~

열심히 대패질.. 꽁선인 이런걸 좋아했다.

 

신라면 양말이 왜케 욱긴거야.. 우리는 한없이 웃었다.

포테이토.. 음 좋아..

하루 하루 시간은 잘도 흘러간다.

 

쉬는 날 인사동에서 친구들과 새로운 일탈을 꿈꾸어본다.

'☏ 일탈'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0602 인사동 추억의 물건들..  (0) 2012.02.22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