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TECH | IM-A760S

머리속에서 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몇번을 생각했을까?

몸이 먼저냐, 조카가 우선이냐..?

남편이 없는 관계로 한강콜(1566-5600)을 불러 타고 일산으로 향하던길 노을의 모습으로 건물이 황금물결을 이루었다.

 

PANTECH | IM-A760S

 

움직이는 차안이 아닌

내가 저 노을이 비추는 반대편에 서있고 싶었다.

너무도 아름다운 풍경을 운전석 옆에 앉아 담으려니 어려웠다.

보는 것만도 좋다 하면서 베가레이서양을 꺼내드는 내 손, 널 어쩌지 이런  중독이야~~

 

PANTECH | IM-A760S

 

힘들어서 문앞에 기대어 서서 얼굴을 초인종에 들이 밀고 벨을 눌렀더니

문을 열며 조카들이 주구장창 이모, 고모 무서웠어

완전 대박 무서웠어

뭐가 대체 무섭다는 건지?

뭘~~ 뭐이가 무서워

초인종에 얼굴 들이민 그 모습

사진찍어서 보여주지 구눔의 사진이 또 떠오른다.캬캬캬..

주체 할 수 없는 사진 사랑

 

 

PANTECH | IM-A760S

 

군기 빠진 막둥이 동생은 온몸에 복대하고나 아퍼 못해 미안해만 하고 있고

언니들은 부엌에서 조카사위 맞을 준비에 바쁘다 바뻐

찍사는 여전히 언니들 주변을 돌며 좋으다

맛난냄새 병원밥이 지겨워 질 즈음이라 그런지 집밥이 엄청 탐이 났다.

 

 

PANTECH | IM-A760S

 

어릴적 삼촌이랑 결혼한다던 문여사는 자라서

할아버지 옆에 껌딱지 처럼 붙어 있고

삼촌이 과자 사준다니 따라 나가서 장난감 핸드백이랑 미니 화분을 사가지고 왔다.

문여사~ 애기 할매꺼는 없어 ?

질문을 던지니 으응..

애기할매는 이거 가져다가 화분 키워라며 손에 쥐어 주는 초딩 5학년

미니 다육이 식물이 생교서 좋은 철부지 애기할매

 

PANTECH | IM-A760S

 

부엌에서 언니가 부른다.

은숙아 너 이리 와서 간봐~~

제일 쉬운 입만 들고 있음 되는 간보기 ㅎㅎㅋ

사탕발림말 한마디면 OK

언니 맛 듀겨~~

언니 솜씨 짱이야

언니 최고

막내언니 보다

큰언니 솜씨가 짱이야

음헤헤

 

 

PANTECH | IM-A760S

 

간소화 상차림

조카사위 양과장이 도착하기 1분전 차려진 상

두언니들이 안하던 행동을 한다.

일체히 스마트 폰을 들더니

나도 찍어야지 나두 나두

뭐야?

왜 안하던 행동들을 해

나보고 하지 말래매..

야야야.. 말도마

30년전 친구들을 찾았는데

내 친구 알지

개 누구

개내들이 카스토리를 하고 있드라

나도 찍어서 자랑해야돼

언니들의 삶에 변화가 왔다.

나를 이해하는 삶

E편한 세상이 온 것이다.

 

 

 

PANTECH | IM-A760S

 

우리집은 미신을 안믿는다 안믿는다 하면서도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행동은 하고 산다.

이것은 박이다.

 

신부집에 들어가기 전에 박바가지를 깨는 이유!!

함진아비는 함을 지고 집안에 들어서기 전에 바가지를 밟아 깨야한다.

이것은 첫 아들을 낳으라는 기원과 바가지가 깨지는 소리에 귀신이 놀라 물러가라는 뜻에서 비롯되었다.

박은 들어오는 현관 문 앞에 놓아야 해요 이렇게 말이죠

"신부집에서는 함을 맞을 시에는 미리 박 바가지와 봉채떡을 준비해야 합니다."

 

PANTECH | IM-A760S

 

그냥 들어오려는 조카사위를 세워놓고 박을 밞아 깨라고 일러줍니다.

뒤에 있는 조카가 깨진박을 주워 옵니다.

 

함팔이란?

신랑집에서 신부집에 보내는 함을 봉치·송복 또는 혼수함·홍세함·홍세미명이라고도 한다.

 붉은 보자기에 싸서 단단히 묶은 뒤 종이에 근봉(謹封)을 써서 함보자기 매듭 끝에 봉한다.

함진아비 행렬이 초행 때 청 사초롱잡이를 앞세워간다.

함 속에는 종이를 깔고 혼서지(婚書紙)와 채단(綵緞 : 예물)을 넣는다.

채단은 ...보통 청·홍색의 치마·저고리감으로 준비하여 홍색·청색 종이에 싼다.

오늘날 함 풍습은 신랑의 친구들이 혼전에 신부집에 함께 가서 함을 파는 형식으로 바뀌었다.

 

PANTECH | IM-A760S

 

함을 봉채 떡위에 올려 놓는 이유

함이 들어오면 혼주가 혼서지를 읽은 다음 함 끈을 풀고서 봉채떡위에 올려놓고 절을 합니다.

봉채떡 위에 올려놓는 이유는 부부가 서로 찹쌀처럼 붙어서 살고, 배고프지 않게 넉넉히 살으라는 기원을 담고 있습니다.

 

 

PANTECH | IM-A760S

 

함들일때 절하는 법

 

신랑은 평절을 하는데 (정장차림을 하였을때)

손을 맞잡은 자세로 절을할 대상 앞에 바로 섭니다.

맞 잡은 손 그대로 바닥을 짚고, 왼쪽 무릎을 먼저 끓은 후 오른쪽 무릎을 끓습니다.

왼발이 오른발 아래로 오도록 포개며 뒤꿈치는 적당히 벌려 엉덩이를 완전히 내려서 깊게 앉도록 합니다.

양쪽 팔꿈치를 바닥에 붙이면서 이마가 맞잡은 손등 위에 닿도록 머리를 숙이되

엉덩이가 발꿈치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자세를 깊이 합니다.

오른쪽 무릎을 먼저 세우면서 일어나 절을 하기 전의 기본 자세로 돌아갑니다.

 

 

PANTECH | IM-A760S

 

보내야 하는 아빠 마음은 아프고, 넙죽 데려가는 사위는 좋아 죽습니다.

 

 

PANTECH | IM-A760S

 

신랑이 혼자 함을 지고 올때의 함 받는 법

요즘은 함진아비가 함을 들고 오기 보다는 신랑이 함을 들고 오는 일이 많다.

신랑이 혼자서 올때는 특별히 정해진 절차는 없고, 신랑이 직접가지고 올때에는 함끈을 생략하고 두손으로 들고 가며

함절차와 격식은 생략해도 되지만, 박을 깨뜨리는 것, 봉채떡위에 함을 놓는 것은 그대로 따라야 한다.

집안에서 엄마가 함을 맞고 함에 묶여 있는 하얀띠의 매듭을 풀어요

 

 

PANTECH | IM-A760SPANTECH | IM-A760S

 

함을 받으면서 신부 어머니가 먼저 함속에 손을 넣어서 채단중 하나를 꺼내는데 청색 복주머니를 꺼내면 첫 아들을 낳는다는 옛말이 있다.

 

 

전통적으로 진행하는 함절차에는 새롭게 부부가 되는 신랑과 신부의 행복을 기원하는 조상들의 지혜가 깃들어 있습니다.

오곡주머니 : 함속에는 오곡주머니속에 목화씨, 팥, 노란콩, 향 찹쌀을 넣어서 각기 정해진 방향에 놓습니다.

  • 자손과 가문의 번창을 뜻하는 목화씨
  • 며느리의 부드러운 성품을 기원하는 노란콩
  • 부부의 백년해로를 기원하는 찹쌀
  • 잡귀나 부정을 쫓는다는 팥등이 들어 이습니다.

 

청홍재단에는 여자의 음기를 상징하는 청색비단에는 붉은색 한지에 싸서 청색 명주실로 매고(청채단)

남자의 양기를 상징하는 붉은색 비단은 청색 한지에 싸서 붉은색 명주실로 매어 (홍재단)이라 하는데 청재단은 아래에, 홍재단은 위에 놓는다.

 

PANTECH | IM-A760S

 

폐물과, 원앙,한복,혼서지등이 들어 있지요~

 

PANTECH | IM-A760S

 

봉채떡이란?

함을 받기 위해 준비하는 봉채떡은 찹살 3되에 붉은팥 1되를 고물로 하여 시루에 2켜만 안친다.

그 위켜 중앙에 대추 7개와 밤을 둥글게 받아 함이 들어올 시간에 맞춰 찝니다.

봉채떡의 찹쌀은 부부의 금술 또는 시어머니의 사랑을 의미하고

팥은 잡귀를 물리치며, 대추 7개는 시댁살이 잘해나가라는 의미도 있지만 아들7명을 낳으라는 의미가 있고,

밤은 자손번창과 뿔리 깊게 살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모든의식이  끝나고 나면 떡을 손으로 뜯어 신부의 입에 넣어 줘야 비로서 방문을 열고 나올 수 있는데

이는 액운이 없이 잘살으라는 뜻이 있다.

떡을 손으로 일일이 잘라서 엄마의 친구분이 있는 아파트 동을 돌아본다.

엄마의 친구는 백한살 할머니와 일흔아홉살할머니, 일흔일곱살 할머니로 네분이서 요즘 재미난 삶을 살고 계신다.

인생은 나이들어서 부터~~

 

PANTECH | IM-A760SPANTECH | IM-A760S

 

시집가는 이모의 함에서 나온 기저기 보를 개는 손녀딸

둘은 모녀지간

내 조카의 딸 그러니깐 고로 나는 애기 할머니다.

 

 

PANTECH | IM-A760S

큰언니, 막내언니 형부 고생하셨어요...마음을 글로 표현합니다.하트3

 

PANTECH | IM-A760SPANTECH | IM-A760S

 

큰언니표 "전어무침"에 오랜만에 막걸리 한사발 들이켰다.

19년전 동네가 떠날라가랴 목청높이 오징어를 뒤집어 쓰고

홍은동에서 짖궂게 함을 팔았던 남편의 친구는 무엇을 하고 사실까?

궁금한 밤에 막걸리 한사발 마셨다.

그때 고모, 이모의 함팔이가 재미있었다는 조카들이 자라서

시집을 간다니 믿기 어렵다

고로 나는 나이들어 가는 아주머니가 된 샘이다.

뽀뽀2

함진아비가 오징어를 쓰는 이유?

함을 매고 가는 길에 흉하고 나쁜것을 보지 말라는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PANTECH | IM-A760S

시댁에서 친정으로 보내주신 달달한 청양 칠갑산 어얼스 메론으로 이야기 꽃이 핀다.

행복한 이씨내 패밀리 우린 옹기 종기 모여 행복합니다.

우리조카 행복하게 잘 살아라 ~~문자

2012/07/03 - [충청남도 청양] 청양 칠갑산 어얼스메론 성장과정을 보셨나요?

한주를 마무리 하는 금요일 멋진날 되세요 ^^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3.10.04 14:51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10.04 15:04 신고

      저 내일 퇴원해요, 집에서 통워치료 받으려구요
      몸이 근질 근질..집은 얼마나 엉망일까? 온통 머리속은
      집이 궁금 ㅎㅎ
      우리 구피 다 죽여 먹었으면 너는 디진다 이런 맘으로~~
      주말이 다가오네요, 오늘 하루 마무리 잘 하시고 멋진 금요일 보내세요 므흣.. 일등 댓글 쌩유 베리망치 댓글란 닫을까 하다가 누군가와 이야기가 하고 싶어서 ㅎㅎㅋ

  2. addr | edit/del | reply 2013.10.04 16:38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10.04 17:16 신고

      저두 내일은 퇴원하고 한강주변에서
      불꽃놀이 담아 볼까 해요~~
      여기서 가깝다고 걸어서 20분거리라는데
      새로운거 보고 싶거든요~
      사진이 다 독특하시고 멋져요 ^^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또다른일상 2013.10.04 18:56

    배봐님 !!!
    넘 오랜만이네요~!! 다시이렇게 뵐수 있어 다행입니다.

    함들이 모습.... 어느지역이나 비슷한 풍경들이네요...
    암튼 겁나게 반갑구요. 이젠 자주볼수있기를 기대합니다.... ^^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10.05 08:01 신고

      +.*일상이님 반가워요 ㅎ
      사진이 점점 갈 수록 더 멋져 지시는데
      저는 실력이 안느는것 같아요
      다녀가 주셔서 감사해요 ^^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귀여운걸 2013.10.05 03:24 신고

    함사세요 듣기만 했는데 요렇게 진행되는군요~
    하누리님 덕분에 생생하게 잘 보고 갑니다^^
    조카분 행복하게 잘 사실꺼에요ㅎㅎ
    그리고 하누리님 퇴원 축하드려요^^

  5. addr | edit/del | reply 푸른하늘여행 2013.10.05 09:27

    함사는 모습 정말 오랜만에 보네요!!
    결혼하는조카분 행복하기를~~빌어줄께요!!

  6.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주리니 2013.10.05 17:46

    저는 첨 봤어요. 함을 사고 파는 모습은 텔레비젼에서나 본 듯 해요.
    실제론 본 적도 해 본 적도 없어서 정말 몰랐는데...
    사소한 것 같지만 많은 의미를 두고 있군요?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10.06 08:50 신고

      어.. 결혼할때 안하셨어요?
      저희집은 시집갈때 꼭 함팔이를 해서 형부때도 언니때도 시클벅쩍
      재미졌는데, 그때는 필름카메라였을때여서 흑백의 낡고 오래된 사진만 있네요, 쌍둥이 장가갈때 보겠는데요 ㅎㅎ
      휴일 즐거운 주말 보내셔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