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간것은 아니다.

사진에 빠져서 허우적 대고 있는 나..

잘 하지도 못하면서 바늘을 쫓아 다녀야 하는데, 엉뚱한 곳에 마음이 가 있다.

어쩜 좋아다..~~

선비님이 담은 사진 남편의 모습을 제 편집해서 올려 놓는다.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anasonic | DMC-FX3 | Normal program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2.10.19 14:32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