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234567891011121314151617

                        등산후 하산길에 넓은 눈밭을 만났다.
                        그냥 가지 말고 추억을 만들자고 눈밭에서 1시간 넘는 시간을 신바람 나게 뛰어 놀고 만든 추억
                        말괄량이 삐삐언니와 셋의 동화 같은 눈산행

 

 

 

 

 

 

 

 

 

                        언니들 기억해?
                        카톡으로 아침마다 재미진 문자 넣어 주셔서 감사해요~~
                        보고 싶다요, 올해는 눈꽃산행을 한번도 하지 못했네..
                        내년에 다시 한번 이렇게 뭉치길 꿈꿔 보아요 ^^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류시화 2012.03.08 17:3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