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카덕에 여행가는 이모둘은 신바람났다.

날씨도 포근하고 달리는 차안에서 가지각색의 풍경을 보며 신이 났더랬다.

한낮에 그려지는 다리 풍경과 높다란 빌딩그리고 너무 좋은 자동차 칼라풀한 택시

3월 16일 토요일 오전 11시 4분 16초에 나는 훨훨 무리를 지어 날아가는 새떼를 보았다.

너무 멀리 너무 높이 있어서 새들의 모습이 작게 보였지만, 하늘은 마치 우주비행선이 날아다니듯 아름다웠다.

 

 

 

반딱 반딱 빛이 나는 한강물위로는

새들이 무리를 지어 헤엄을 치고 자동차와 택시는 정신없이 달린다.

  

 

  

 

  세월이 건네준 미소    


하늘과 땅 사이에
바람과 햇살 맞으며
구름 사이 흐르는 삶을 마시고

 


 

 

 

세월이 준 상처 마음에 묻고
가슴이 받은 상처 생각 깊어
어둠 가르는 밝은 빛 흘러

 

 

 

나를 따라 흐르던 가슴
울퉁불퉁 자라며
울창한 숲 이루었고

 

 

 

세월과 가슴이
가르쳐준 묵묵함은
세월과 함께 웃자고 합니다


 

 

내 안을 비춰주는 빛은
오늘도 여전히 반짝이고
삶의 느낌 가슴 공간


 

 

 

맑음과 밝음 채우면서
내 안에 어우러진 울창한 숲
잔잔한 미소로 걸어갑니다.


 

초점거리


성격이 지나치게 볼록하거나
오목한 렌즈 같아서 삶의 현실적인 지평에서
적절한 초점거리를 찾아내지 못하는 이들이 있다.
이런 사람에게는 천부적인 재능도
아무 소용이 없다.


- 랄프 왈도 에머슨의《스스로 행복한 사람》중에서 -


* 초점을 잘 맞추면
볼록렌즈 하나만으로도 불을 낼 수 있습니다.
지나치게 볼록해도 초점을 잘 맞추면 됩니다.
자기 재능을 가꾸는 것, 꿈을 이루는 것,
이 또한 인생의 목표에 초점을
맞추어가는 것입니다.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하얀잉크 2013.03.28 01:20 신고

    순간 노이즈인가 했더니 철새였네요 ^^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3.29 09:26 신고

      하늘을 무리지어 나는 새떼들 너무 멋졌어요, 크게 담을 수 있는 망원렌즈였더라면 좋았을텐대 아쉬웠네요~~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별이~ 2013.03.28 01:27 신고

    좋은 사진들 잘보고갑니다^^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요롱이+ 2013.03.28 09:26 신고

    덕분에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평안하고 유익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가을사나이 2013.03.28 09:58 신고

    사진 잘보고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5. addr | edit/del | reply 2013.03.29 00:18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하 누리 2013.03.29 09:26 신고

      새들의 날개짓을 보았어요..
      무리지어 가는 새떼들..
      달릴수 있어 좋았던날..막힘도 좋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