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레쥬르 차마시고, 빵먹고 가기 분위기 좋은집 발견

넓다란 홀 양 주변으로 진열된 빵향과 커피향이 코를 자극시킨다.
앉았다 가세요~~를 하는 듯한 느낌..
남편이 빵을 고를 동안 잠시 앉아 주었다.

 

 빵돌이 아프다면서 쟁반하나 들고 신바람 났다.

 

 

 

 

 

 

 

시골어머니를 위해서 산 호박떡 스폰지케잌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