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에 일찍 출근해서 블러그 이곳 저곳을 돌다 사진에 들어가있는 이니셜을 보았습니다.

나도 저거 어떻게 안될까? 고민하다  하나 만들어 보았어요.. 

사진 밑에 들어간 싸인 어때요?

여기까지가 제 한개입니다..


 

고추잠자리..

한가로이 그물덮개가 흘러내리지 않게 해놓은 쇠봉에서 쉬고 있는 모습이 여유로와 보였다.

 

 

어릴적 많이도 따먹었던 것인대 이름은 모르겠다..

맛있었던 기억밖에..

 

 눈으로 보기에 이쁘다는 것만 알지 이름모를 꽃이로구나~~! 

 

 어릴적 낮잠주무시는  아버지 코에 대고 간지럼 폈던 기억이 아련한 강아지풀~~

  

 그 작디 작은 틈새에서 아름답게 피었구나~~!!

(남편이 이름 지은 "계란후라이 꽃")

 

현장아저씨가 뿌려주는 물줄기로 너의 자태가 한결 싱그러워 보여

 

 

더위에 고생 많으신 아저씨들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하 누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